[DAY컷] 유재석 황당발언 “어릴 적 꿈=똥”

입력 2019-06-07 16: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Y컷] 유재석 황당발언 “어릴 적 꿈=똥”

국민MC 유재석이 황당한 발언을 했다.

9일(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유재석의 폭탄 발언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유재석은 순발력이 요구되는 미션 도중 “어렸을 때 꿈이 뭐였냐”는 질문에 한 치의 고민도 없이 “똥!” 이라고 대답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애드리브 황제’를 자칭하며 본인의 애드리브를 잘 받아야 한다고 제작진에게 당부까지 했던 유재석의 엉뚱 답변에 현장에 있던 멤버들뿐만 아니라 유재석 본인도 어이없는 웃음을 터트렸다. 특히 이를 들은 이광수가 “그럼 형은 똥 손이 됐으니 꿈을 이룬 게 아니냐”고 이야기 해 다시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레이스는 지난주에 이어 런닝맨 팬미팅 굿즈 디자인을 두고 치열한 경쟁이 이어졌다. 팬들을 위한 3천장의 티셔츠 디자인을 결정 할 최종 우승자의 정체는 누구일지 시청자들의 기대가 모아질 것으로 보인다.

유재석의 폭탄 발언의 자세한 전말과 ‘런닝맨’ 굿즈 디자인 최종 우승자는 9일 일요일 오후 5시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