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현빈, 정체 들킨 손예진 위해 “내 약혼녀”

입력 2019-12-15 22: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사랑의 불시착’ 현빈, 정체 들킨 손예진 위해 “내 약혼녀”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현빈이 손예진을 약혼녀라고 칭했다.

15일 '사랑의 불시착' 2회에서 윤세리(손예진 분)는 북한민들에게 존재를 들켰다.

도굴꾼 사망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평양으로 떠난 리정혁(현빈 분)은 갑작스럽게 사택 검열을 한다는 소식에 차를 빌려 집으로 향했다.

그 사이 윤세리는 사택 검열을 나온 군인들에게 붙잡혔다.

때마침 나타난 리정혁은 “지금 내 약혼녀에게 뭐하는 것이냐. 내 약혼녀에게서 총을 거둬달라”고 폭탄 선언을 해 주민들을 놀라게 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