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막장·출생의 비밀 NO”…‘사풀인풀’, 시청률 45% 향해 달린다(종합)

입력 2019-09-25 15: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현장] “막장·출생의 비밀 NO”…‘사풀인풀’, 시청률 45% 향해 달린다(종합)

“막장, 출생의 비밀은 없다”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의 한준서 감독이 KBS 주말극의 새로운 도약을 예고했다. 그동안 ‘막장’을 빼놓고 볼 수 없던 KBS 주말극에 차별화를 두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여기에 ‘시청률 45%’라는 남다른 자신감까지 드러내며 주말드라마의 새 역사를 예고하고 있다.

25일 오후 서울시 구로구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 서울 2층 그랜드볼룸에서는 KBS2 새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설인아, 김재영, 조윤희, 윤박, 오민석, 김미숙, 박영규, 나영희 그리고 연출을 맡은 한준서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가장 먼저 한준서 감독은 “KBS 연속극이 이어왔던 영광이 더 높은 곳까지 갈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며 “주말 연속극이 자극적이거나, 과장된 소재를 많이 사용한 건 사실이다. 우리의 딜레마는 그렇게 해야 시청률이 잘 나오나 하는 것이다. 우리 드라마는 과거 주말극과는 맥을 달리하고, 차별화하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시놉을 보시면, 예쁘고 잘 사랑하는 이야기다. 어떻게 보면 잘 헤어지는 이야기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 우리, 가족 보다는 나에 대한 관심과 애정 쪽으로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우리드라마도 멜로, 갈등, 사건도 다 있지만 기본적으로 주말극과의 차이라면 ‘나’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강조되고 있다. 막장이나 출생의 비밀은 안 보여드리려고 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조윤희는 출산 이후 다 ‘사풀인풀’로 다시 드라마로 복귀한 것에 대해 “3년 전에 KBS 주말드라마에서 남편을 만나 결혼을 하고 오랜만에 복귀를 했다. 다시 KBS 주말극으로 복귀를 하고 싶었는데, 운이 좋게 좋은 역할이 들어와서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며 ”기존에 해왔던 역할보다는 캐릭터가 강하고 화려하다. 새로운 느낌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린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이번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말했다.



설인아는 ‘내일도 맑음’에 이어 올해 KBS 연기대상에서 상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질문에 “상을 노리고 촬영에 임하고 있진 않다. 일일극도 열심히 임해서 좋게 봐주셨다고 생각한다. 잘 해서라기 보단, 더 성장하라고 쓰고 달게 받은 상이었다. 이번에도 기대를 안 할 수는 없겠지만, 서로가 서로에게 상을 주는 환경이 됐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조윤희는 이번 드라마에서 삼각관계를 이루는 두 배우인 오민석, 윤박에 대해 “오민석은 오빠지만 내가 먼저 다가가고 챙겨줘야 할 파트너다. 윤박 씨는 동생이지만 오빠 같다. 케미는 둘 다 좋다”고 훈훈함을 자아냈다.




설인아는 “멀지 않은 지인인 친오빠가 취준생이다. 옆에서 지켜봤는데, 엄마가 구박하고 타박하는 것도 봤다. 근데 그 입장이 돼보고 생각을 해봤다. 근데 그랬을 때 ‘잘 하고 있어’라는 간단한, 따뜻한 말 한 마디를 원했다고 생각을 했다. 캐릭터가 많이 어렵다. 그래도 열심히 노력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나영희는 대법관 역할을 소화하는 것에 대한 어려움이 없었냐는 질문에 “아직 한 번 촬영했다. 좀 어려웠다. 노출되지 않은 거라, 찾아봤다. 또 아픔이 있는 걸 복합적으로 해야 하서 쉽지는 않았다. 아직은 신이 많지 않아서 기본적인 것만 했다”고 설명했다.


한준서 감독은 박해미의 캐스팅에 대해 “연출자로서 캐스팅의 결정권을 가졌는데, 시놉을 보고 캐릭터를 봤을 때 박해미 씨가 떠올랐다. 그 시점이 4월경이었다. 그때만 해도 몸을 사렸던 건 사실이었다. 마음속으로는 정리가 잘 되길 바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본인의 귀책사유가 있었던 게 아니라 떳떳했다. 본인도 시놉을 보고 정말 욕심이 났다며, 한 번 만나고 그날로 잘 부탁한다고 인사를 했다. 촬영을 하면서도 내 선택이 옳았다고 생각했다. 크게 고민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미숙은 ‘사풀인풀’의 시청률에 대해 “45%다. 기대하고 있다. 고정시청자가 많은 것도 알고 있다. 시청률 45%가 될 때까지 재밌는 드라마를 만들겠다”고 자신했다.

한편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후속작이다. 뭔가 되기 위해 애썼으나 되지 못한 보통 사람들의 인생 재활극으로 울퉁불퉁 보잘것없는 내 인생을 다시 사랑하고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찾아가는 ‘소확행’ 드라마다. 오는 28일 오후 7시55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