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돌아온 댄싱 로맨스 ‘썸바디2’, 한혜진X붐도 “연애세포 자극” (종합)

입력 2019-10-24 12: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현장] 돌아온 댄싱 로맨스 ‘썸바디2’, 한혜진X붐도 “연애세포 자극” (종합)

지난해 국내 최초 댄싱 로맨스로 사랑받은 ‘썸바디’가 시즌2로 돌아왔다. 더 화려한 실력과 외모로 눈길을 사로잡는 출연진과 한혜진, 붐의 합류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코리아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Mnet ‘썸바디2’ 기자간담회. 이날 행사에는 ‘썸바디2’의 썸마스터 한혜진과 ‘썸남’ 붐 그리고 권영찬 CP, 최정남 PD가 참석해 취재진을 만났다.

지난해에 이어 시즌2로 돌아온 ‘썸바디2’는 춤으로 이어진 남녀 10인의 ‘썸’을 관찰하는 댄싱 로맨스 프로그램. 권영찬 CP는 “시즌1 당시 춤을 매개체로 서로 교감하는 청춘남녀의 모습을 시청자들이 재밌게 봐준 것 같다. 시즌2에서도 춤과 노래를 통해 댄서들의 설렘을 잘 전달할 수 있도록 많이 준비했으니 기대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최정남 PD는 “시즌1이 좋은 성과를 내고 시즌2를 하게 돼 PD로서 기분 좋다. 열심히 준비했다. 댄서들이 진정성 있게 임해줬는데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혜진은 프로그램의 진행과 함께 댄서들과 직접 소통하는 MC 겸 연애 멘토인 ‘썸마스터’로 발탁됐다. 그는 댄서들이 머무는 ‘썸스테이’를 찾아 댄서들의 마음을 썸뮤직으로 전해주는 실시간 메신저 역할을 수행한다. 최 PD는 한혜진을 발탁한 이유에 대해 “그간 많은 연애 프로그램에서 활약하지 않았나. 시원시원한 성격과 거짓 없는 모습에서 댄서들의 마음을 전달하는데 적임자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마녀사냥’ ‘로맨스 패키지’ ‘연애의 참견’ 등 다양한 연애 관련 예능에서 활약해온 한혜진. 그는 “뭘 많이 하긴 했는데 중이 제 머리 잘 못 깎는다 했지 않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혜진은 “여기저기 다니면서 참견을 많이 하고 있는데 ‘썸바디2’에서도 붐 오빠와 함께 뒷방 지하실에서 모니터하면서 열심히 참견하고 있다. 너무 즐겁다. 시청자 분들도 재밌게 봐주셔야 할텐데 걱정이다”라고 털어놨다.

‘썸마스터’ 한혜진에 대해 붐은 “참 솔직하다. 출연진들이 억울해 하거나 화를 내면 같이 표현하더라. 한혜진이 썸마스터로서 솔직하게 표현해줬는데 옆에서 보면서 무서웠다”라면서도 “내가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한혜진에게 보여주고 싶을 정도로 마스터로서의 능력이 최상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붐은 썸뮤직 속 댄서들의 숨겨진 마음을 알아내는 ‘썸남’으로 나선다. 그는 댄서들이 보낸 썸뮤직의 가사와 멜로디를 분석, 썸뮤직에 담긴 댄서들의 마음과 의미를 추측해 이야기로 풀어주는 역할을 맡는다. 최 PD는 “붐은 라디오 DJ로도 활약하고 있고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가요를 알고 있는 분”이라며 “음악으로 댄서들의 마음을 해석하는 것에 큰 기대를 했는데 역시나 잘 해줬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시즌1에 이어 시즌2로 프로그램과 인연을 잇게 된 붐은 “‘썸스테이’ 환경이 좋아졌다. 테라스 등 꽁냥꽁냥 사랑을 나눌 수 있는 공간이 많아졌다. 그래서 반전이 많다. 드라마와는 사뭇 다르게 리얼한 상황이 나와서 풍성한 사랑 이야기가 나왔다. 더욱 강해졌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붐은 “나도 처음 예능을 시작할 때 가장 떨릴 때가 ‘두근두근 댄스파티’였다. 춤은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수단”이라며 “장르는 다르지만 댄서들이 춤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함께 춤을 추는 모습을 보면서 손동작 하나, 눈빛 하나에 나도 떨리더라. 함께 생활하면서 마음을 음악으로 표현할 때 실제로 내가 떨렸던 순간도 떠올랐다”고 고백했다. 그는 “나도 연애세포가 99% 올라왔다. 나도 올해 서른여덟인데 진짜 사랑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썸바디2’를 통해 느꼈다”고 털어놨다.

한혜진 또한 ‘썸바디2’를 보면서 연애세포를 자극받았다고. 한혜진은 “모니터 하면서 샘이 났다. 한 장면 한 장면 설렘이 전해지더라”며 “일반 연애 프로그램과는 확실히 차별화된 포인트가 있다. 댄스를 통해 소통하는 ‘다름’이 있더라. 봄날 같은 프로그램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즌1도 재밌었지만 시즌2도 정말 재밌게 나왔다. 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이라며 “연애 세포 죽은 분들도 뜨겁게 연애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잘 나왔으니 많이 사랑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썸바디2’는 18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밤 8시 Mnet에서 방송되고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