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하나경, 데이트폭력 여배우 인정 “일부 팩트와 달라” (종합)

입력 2019-10-24 20: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이슈] 하나경, 데이트폭력 여배우 인정 “일부 팩트와 달라” (종합)

배우 하나경이 데이트 폭력 가해자임을 인정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30대 여배우 A씨가 전 남자친구 B씨를 상대로 ‘데이트 폭력’ 혐의로 1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여배우 A 씨와 전 남자친구 B 씨는 2017년 7월 유흥업소에서 만나 교제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24일 오후 4시경 식당에서 말다툼을 벌였고, 화가 난 여배우 A씨가 B씨를 차로 들이받으려 했다. B 씨는 당일 오후 4시 30분경 여배우 A 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격분한 여배우 A 씨는 B 씨 가슴을 밀치고 목을 조르는가 하면, 손목을 꺾는 폭행을 가했다. 이 외에도 여배우 A 씨는 주거침입, 폭행 등 혐의도 받아 재판에 넘겨졌다. A 씨 이전에도 남성들에게 데이트 폭력을 행사, 수차례 벌금형을 받은 바 있다.

누리꾼들은 A씨를 하나경으로 추측했다.


이날 오후, 하나경은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했고, 대화창에는 “기사 보셨나요”, “댓글에 언급되고 있어요”라는 등 데이트 폭력 여배우 의혹에 대한 댓글이 가득했다. 이에 하나경은 “내가 뉴스에 나왔느냐. 요즘 인터넷을 하지 않고 있어서 보지 못했다. 방송을 마치고 확인하도록 하겠다. 나 남자 친구 없다. 팬들은 모두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의혹을 언급했다. 방송 관련 매니저는 대화창을 통해 “기사화 된 것은 하나경이 아니다”, “하나경은 남자 친구가 없다”, “그런 사건이 있을 때 하나경은 방송하고 있었다”고 거들었다.


그러나 하나경은 다시 방송을 시작, "기사가 좀 과대 포장돼 오해할 수 있는 부분을 말하겠다"며 "해당 여배우는 내가 맞다"고 의혹을 인정하며 당시 상황을 상기했다.

하나경에 따르면, 2017년도 7월에 호스트바에서 그 남자를 처음 만났다. 그는 "지인이 오라고 해서 간 것이다. 내가 돈을 쓰러 간 것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두 사람은 교제를 했고 2018년 10월 식당에서 말다툼을 했다. 그러나 그는 "밥집에서 그 친구가 그냥 나갔고 이후 내 집 앞 정문에서 만났다. 나는 내 차를 타고 갔었다. '자기야 차 타, 같이 올라가자'고 했는데 안 타더라. 전 남친이 내 차 앞에 온 것이다. 내가 일부러 전 남친을 치려고 한 것이 아니다"라고 기사에 언급된 '차로 들이받으려 했다'는 부분을 정정했다.


그러면서 "모든 사람이 저를 오해할 권리는 있고 나는 그것을 해명할 필요 없다. 여러분들이 궁금해하고, 나도 지금 이렇게 된 상황이..."라며 "대본 아니다. 사실을 이야기하는 것이다"라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