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4D미각#화제성甲…‘편스토랑’, 전국 편의점 동낼까(종합)

입력 2019-10-25 11: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현장] #4D미각#화제성甲…‘편스토랑’, 전국 편의점 동낼까(종합)

먹방계의 대부 이경규, 그리고 대모 이영자가 ‘신상출시 편스토랑’을 통해 드디어 예능프로그램 첫 고정 호흡을 펼친다. 금요일 밤 시청자들의 미각을 자극할 편의점 음식의 콜라보레이션. 여기에 실제로 다음날 출시되는 제품까지, 그야말로 ‘4D 미각 프로그램’을 통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을 준비를 마쳤다.

2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 국제회의실에서는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출연진 이경규, 이영자, 김나영, 정일우, 진세연, 이승철 그리고 연출을 맡은 강봉규 프로듀서와 황성훈 PD가 참석했다.



이날 강봉규 PD는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후로 6년 만에 새 프로그램으로 찾아와서 감회가 새롭고 기대도 된다. 제작진이 열심히 준비했다. 출연진 6명과 평가단 4명, MC 2명까지 출연자들도 열심히 준비했다. 잘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 재밌고, 치열하게 열심히 준비했다. 금요일 밤이라는 시간이 한 주에 피로가 많이 쌓여있는 시간인데, 힐링과 위로가 되는 프로그램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황성훈 PD는 “편의점에 많이 가시는데, 스타들의 메뉴가 편의점에 출시되고 많은 분들에게 우리의 음식이 힐링이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준비했다. 국내 최고 4D 미각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고 연출 의도를 설명했다.


이영자는 “아이는 탄생시키지 못했지만, 요리를 탄생시키려고 한다. 어떤 요리를 만들어내는 과정이 힘들다는 걸 느꼈다. 이경규 선배님의 계산적인 건 못 따라가겠더라. 우리는 순수하기만 하다”라고 말하며 이번 프로그램에 대한 궁금증은 높였다.

이경규는 이번 프로그램에서 선보이는 제품에 대해 “편의점에서 만들 수 있을까, 그 부분이 어려운 난제다. 또 원맛이 살아날 것인가의 딜레마도 빠져있다. 심사위원 중에서 직접 회사에서 나오신 분이 계신다. 그 분이 드시고 제품화될 수 있는지 의견이 들어간다. 제품화의 여부를 판정하기 전에, 그것에만 신경 쓰면 제품을 만들지 못한다. 또 레시피가 공개가 되기 때문에 바로 그 다음날 먹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강봉규 PD는 “수익금은 지금 아직 명확하게 결정하지 않았는데, 저소득층 도시락 지원 사업에 기부할 생각이다”라고 짧게 설명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이경규과 이영자의 첫 프로그램 호흡으로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이경규는 “함께한 적은 이번이 처음인 것 같다. 성격이 잘 맞지 않고, 그렇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 하늘이 주는 뜻대로 흘러가다보니, 한 번은 만나겠다 싶었다. 역시 해보니까 이영자 씨가 잘 한다. 유머가 아주 정상급이다. 프로그램을 같이 해서 관심을 가져 주시니 기분이 좋다”며 “어떤 면에서는 경쟁을 하는 프로다. 그래서 신경이 쓰인다. 한 주 한 주 최선을 다해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영자는 “MBC ‘몰래카메라’ 때 처음 만나서 일을 했었다. 이경규 선배님이라는 대스타가 신인에게 ‘몰래카메라’를 할지 몰랐다. 이번이 고정으로 하는 건 처음이다. 설렌다. 나도 나이가 몸집만큼 많다. 요즘엔 후배랑 일하는 게 더 많은데, 처음으로 ‘오빠’와 같이 할 수 있게 됐다. 너무 편했다”라고 소회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강봉규 PD는 이승철 섭외 이유에 대해 “음식 먹방이라고 표현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이에 있어서 이경규와 이영자 두 분이 함께 하신 프로그램이 없다는 게 재밌었다. 그래서 삼고초려 해 모시게 됐다. 이승철 선배님은 음식에 이렇게 깊은 조애가 있으신지 몰랐다. 이런 풍성함을 주신 출연자를 모시고 싶었다”고 말했다.

심사위원 이승철은 이번 프로그램에서 심사를 볼 때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너무 어려웠다. 음악과 음식의 공통점은 창의력이다. 어떤 분이 좀 더 창의적인 레시피와, 데코를 중요시 봤다”라고 설명했다.


황성훈 PD는 ‘신서유기7’과의 시청률 대결에 대해 “걱정이 많이 된다. 사실 시청률은 뜻대로 되지 않지만, 그래서 제작진이 더 노력한다. 지금 이 시점까지도 마지막 수정을 하고 나왔다. 시청자들의 선택이지만, 열심히 노력했고 그 결과가 좋게 나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이경규는 “시청률도 대단히 중요하다. 근데 출연자들의 열정 또한 중요하다. 그런 면에서는 걱정하지 않는다. 요즘은 시청률 보단 화제성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우리는 첫술에 배부르진 않겠지만, 대단한 화제를 불러일으킬 거라고 생각한다. 이게 지켜지지 않으면 내가 떠나겠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영자는 “편의점 요리를 드시면서 봐도 좋을 것 같다. 대부분 정성이 안 들어가고, 사랑이 없다고 하신다. 근데 이 방송을 보면 편의점 음식에서 사랑과 에너지, 모든 정성을 다 했다는 걸 느끼게 될 거다. 누군가의 노력으로 내 입에 들어왔구나 하고 소중하게 느낄 것 같다. 편의점 음식을 먹으면서 ‘편스토랑’을 보셨으면 좋겠다”고 시청팁을 전했다.

한편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6인의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실제로 전국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오늘(25일) 금요일 오후 9시45분 첫 방송.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