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현장] “한국형 마블 세계관 구축” OCN ‘스릴러 하우스’, 2020 라인업 공개 (종합)

입력 2019-10-25 16: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한국형 마블 세계관 구축” OCN ‘스릴러 하우스’, 2020 라인업 공개

OCN이 ‘한국형 마블 세계관’을 꿈꾼다.

2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성수동 에스팩토리 D동에서 OCN 브랜딩 행사 ‘스릴러 하우스’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황혜정 CJ ENM 미디어 콘텐츠 운영국장, 최경주 CJ ENM 미디어 마케팅팀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OCN 관계자들은 ‘한국형 마블’을 구축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황혜정 국장은 “내년이면 OCN이 25주년이 된다. 그동안 영화 채널로, 드라마 채널로 우리만의 세계관을 구축해왔다고 생각한다”며 “두 가지 영역에서 ‘한국형 마블 세계관’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본다. OCN 가치는 권선징악, 사회 정의 구현이다. 마블 세계와 비교할 수 없지만, 사회적인 공감대 형성하는 한국 히어로들이 많다. 따라서 우리만의 세계관을 충분히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부터 드림팀을 구성하기 위해 계획 중이다. 구체적으로 언급할 수 없지만, ‘한국형 마블 세계관’을 구축하기 위한 플랜을 가지고 있다”며 “하나의 세계관이 팬덤을 형성한 마블 비즈니스를 벤치마킹한 OCN의 세계관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마블 세계관과 달리 OCN 시즌제는 다음에 대한 명확성이 지니지 않는다. 후속 시즌 제작에 대한 여지만 남겨둘 뿐, 구체적인 제작 입장을 밝히지 않는다. 그중에서도 지금의 OCN을 있게 한 작품 중 ‘뱀파이어 검사’, ‘특수사건 전담반 TEN’ 시리즈 다음 시즌 제작은 아직도 미정이다.

이에 대해 황혜정 국장은 “두 작품 모두 우리가 사랑하는 작품이다. 다만, 우리나라 드라마 환경이 미국과 다르다. 미국 같은 경우 시즌제를 우선적으로 고려하지만, 우리나라는 여러 상황을 고려해 볼 때 시즌제를 먼저 고민하기 어렵다. 출연하는 배우 입장에서는 이미지 고착화 문제, 작가들에게 집필의 어려움이 따른다. 그렇지만 우리는 시즌제를 포기하지 않을 생각이다. 매년 라인업 중 30%가량을 시즌제 드라마로 채우기 위해 노력 중이다.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시청층 확대도 OCN이 꿈꾸는 방향이다. 황혜정 국장은 “대중이 마니아가 되는 시대다. OCN은 그런 변화에 맞춰 타깃층 변화를 고민한다. 항상 OCN에 폭력적이고 다크하다고 하지만, 우리가 포기할 부분을 포기하더라도 더 좋은 이야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자극을 위한 자극은 지양하고, 새로운 소재를 발굴하겠다. 웰메이드 스토리가 성공하는 시대다. 잘 만들고, 좋은 이야기를 전하면 대중도 마니아도 모두 만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원대한 꿈을 꾸는 OCN이다. 그리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내년에도 범상치 않은 드라마들로 시청자를 찾는다. 먼저 시네마틱 드라마 라인업에는 ‘번외수사’, DMZ 비무장지대를 배경한 ‘써치’, 네이버 웹툰 원작 ‘소유’, ‘구해줘’ 정이도 작가 신작 ‘다크홀’이 내년 시청자를 찾는다.

오리지널 드라마로는 장혁, 최수영, 진서연 등이 출연하는 ‘본대로 말하라’, 최진혁, 박성웅 주연 ‘루갈’, 시공간 미스터리 스릴러 ‘미씽’, 평행세계 판타지 수사극 ‘트레인’, 한국형 첩보 스릴러 ‘제5열’, 영화 ‘걸캅스’의 드라마버전 ‘걸캅스’, 제주 설화를 바탕으로 한국판 판타지 퇴마물 ‘아일랜드’ 등이 제작된다.

‘한국형 마블’을 꿈꾸는 OCN은 과연 야심찬 꿈을 향해 한걸음 다가갈 수 있을까. OCN이 만들어낼 앞으로의 세계관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1995년 개국한 OCN은 2004년에 대한민국 최초로 케이블 TV드라마를 자체 제작했으며, 2010년 ‘신의 퀴즈’를 시작으로 ‘보이스’, ‘구해줘’, ‘WATCHER’(왓쳐), ‘타인은 지옥이다’ 등 다양한 소재의 장르물과 탄탄한 스토리의 시즌제 장르물을 선보이며 두터운 팬덤을 자랑하고 있다. 이에 지난해부터 브랜딩 행사 ‘스릴러 하우스’를 기획 및 진행해 OCN 팬덤을 직접 만나고 있다. 작년에 진행한 첫 ‘스릴러 하우스’에서는 양일간 1,000여 명의 관객이 OCN 히트 콘텐츠를 오프라인에서 직접 체험하고 즐기며 열광적인 지지를 보내줬다.

그리고 올해는 25일(금)부터 27일(일) 3일간 성수동 에스팩토리 D동에서 진행된다. 지난해보다 늘어난 기간과 2배로 넓어진 공간 등 한층 다양해진 체험으로 꾸며진다. 크게 ‘Thrilling FUN Ground’존과 ‘Thrilling Theater’로 나뉘어져 있으며, ‘Thrilling FUN Ground’존에서는 할로윈 마켓과 메이크업, 공포 VR 스테이션과 ‘스릴러 하우스’에서만 즐길 수 있는 할로윈 F&B가 준비되어 있다. ‘Thrilling Theater’는 이머시브 체험존으로 ‘타인은 지옥이다’의 실제 세트와 ‘트랩’, ‘보이스’ 등 OCN 오리지널 작품 속 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