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진태현♥박시은 쉽지 않았을 입양 결정, 박수받아 마땅합니다 (종합)

입력 2019-10-28 20: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진태현♥박시은 쉽지 않았을 입양 결정, 박수받아 마땅합니다

쉽지 않은 선택에 박수가 쏟아진다. 입양 소식을 전한 배우 진태현·박시은 부부에 관한 이야기다.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28일 각자 인스타그램 계정에 입양 소식을 알렸다.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2015년 8월 우리 부부가 결혼하고 신혼여행으로 찾아간 제주도 천사의 집 보육원에서 처음 만난 아이 우리 세연이. 아직도 기억나는 건 줄을 길게 늘어선 코 흘리는 막내들에게 전복을 숟가락으로 파주던 모습. 고등학교 때 처음 만나 지금까지 함께 이모·삼촌으로 지내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조카 중에 처음 우리 집에 초대된 조카 아이였고 방학 때마다 제주도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다. 대학 입시 때도 함께 학교 시험을 보러 다녔고 대학에 합격해 서울에 올라와서도 늘 함께했으며 우리 집에서 같이 지내기도 했다. 그렇게 지금까지 우린 이미 가족이었다”며 “이제 우리 조카는 편입도 해야 하고 졸업하고 취직도 해야 하고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결혼도 해야 하는데 가정을 꾸리기 전까지 앞으로 혼자서 해야 할 일들이 너무 많다. 그래서 우리 부부는 이제 세연이에게 이모·삼촌을 멈추고 진짜 엄마·아빠가 되어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유아 때도 10대 때도 부모가 필요하지만, 우리 세연이에게는 안타깝게도 훌륭한 보육원 선생님들 말고는 부모와 함께 살아봤던 시간이 없다. 이제 20대부터는 함께 걸어갈 엄마·아빠가 되어주려고 한다. 가족은 10대, 20대, 30대 죽을 때까지 필요한 그런 존재니까. 입양은 오래전부터 우리 부부가 노력하고 생각해왔던 것이고 소외된 이웃을 도와야 한다고 우리가 믿는 하나님에 배워왔던 거라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현실적인 문제가 있겠지만, 그마저 다 함께 경험하는 것이 가족이니 어려움이 있어도 함께 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우리 부부가 서로 사랑하니 두려움도 어려움도 없다. 앞으로 우리 많이 응원해 달라. 와이프(박시은) 닮은 아가도 낳아야 하고 또 다른 아이들도 함께 가족이 되어가야 하니까. 세연이와 오랜 고민 끝에 우리가 가족이 됨을 먼저 알리기로 해 지인 및 팬들에게 이렇게 SNS로 먼저 알리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이제 대한민국 배우이자 대학생 첫째 딸이 있는 대한민국 부모다. 열심히 살겠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쉽지 않은 결정이다. 한 사람을 가족으로 맞는 일은 그 어떤 선택보다 어렵다. 특히 성인이 된 사람을 받아들이기는 더욱더 쉽지 않다. 오랫동안 지내온 환경이 다르기에 그 다름을 서로 인정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그런데도 그 어려운 길을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선택하고 좋은 본보기가 되려고 한다. 이에 많은 이가 두 사람을 응원한다. 이미 많은 봉사 활동을 통해 나눔과 선행을 실천했던 두 사람이 이번에는 한 사람에게 세상에 둘도 없을 가족으로 이름을 올리는 일을 행하므로써 좋은 영향력을 선사한다.

그렇기에 주변인들을 물론 대중도 두 사람의 멋진 행보에 박수를 보낸다.

● 다음은 입양 소식을 알린 진태현·박시은 부부 SNS 전문

2015년 8월 저희 부부가
결혼하고 신혼여행으로 찾아간 제주도 천사의집 보육원에서 처음 만난 아이 우리세연이~
아직도 기억나는건 줄을 길게 늘어선 코흘리는 막내들에게 전복을 숟가락으로 파주던 모습
고등학교때 처음만나 지금까지
함께 이모 삼촌으로 지내왔습니다
조카들중에 처음 저희집에 초대된 조카아이였고 방학때마다 제주도에서 함께 시간을 보냈고 대학 입시때도 함께 학교 시험을 보러 다녔고 대학에 합격해 서울에 올라와서도 늘 함께 했으며 저희집에서 같이 지내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지금까지 우린 이미 가족이었습니다
이제 저희 조카는 편입도 해야하고 졸업하고 취직도 해야하고 사랑하는 사람만나 결혼도 해야하는데 가정을 꾸리기 전까지 앞으로 혼자서 해야할 일들이 너무 많습니다
그리하여 저희 부부는 이제 세연이에게 이모 삼촌을 멈추고 진짜 엄마 아빠가 되어주기로 했습니다

유아때도 10대때도 부모가 필요하지만
우리 세연이에게는 안타깝게도 훌륭한 보육원 선생님들말고는 부모와 함께 살아봤던 시간이 없습니다
이제 20대부터는 함께 걸어갈 엄마 아빠가 되어주려고 합니다 가족은 10대 20대 30대 죽을때까지 필요한 그런 존재니까요 ^^ 입양은 오래전부터 우리 부부가 노력하고 생각해왔던 것이고 소외된 이웃을 도와야한다고 저희가 믿는 하나님에게 배워왔던거라 어려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앞으로 현실적인 문제들이 있겠지만 그마저 다 함께 경험하는것이 가족이니 어려움이 있어도 함께 하기로 했습니다
무엇보다 저희 부부가 서로 사랑하니 두려움도 어려움도 없습니다
앞으로 저희 많이 응원해 주세요
와이프 닮은 아가도 낳아야하고
또 다른 아이들도 함께 가족이 되어가야 하니까요

세연이와 오랜 고민끝에
우리가 가족됨을 먼저 알리기로
결정하여 지인및 팬분들에게
이렇게 sns로 먼저 알리게 되었습니다

박시은 진태현 부부는 이제 대한민국 배우이자 대학생 첫째딸이 있는 대한민국 부모입니다
열심히 살게요 감사합니다 #입양 #가족 #엄마 #아빠 #딸
#진짜가족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