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피플] 기안 84 저격 소감, 외줄 타는 연말 시상식의 남자

입력 2019-12-30 17: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웹툰 작가인 기안 84가 다시 한 번 연말 시상식의 문제아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최근 공개된 화보로 쌓은 호감도마저 무너질 정도다.

기안 84는 29일 밤 방송된 ‘2019 MBC 방송 연예대상’에서 독특하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수상소감으로 시청자들을 조마조마하게 만들었다.


그는 이날 성훈, 이시언, 헨리 등과 함께 베스트 팀워크 상을 받기 위해 오른 무대에서 “(이)시언이 형이 시언스쿨을 준비했는데 시청률이 잘 안 나왔다. 내년에는 형님이 준비를 하셔서, 저희를 데리고 시청률이 잘 나오면서도 즐거운 아이템을 해주시면 좋겠다”고 발언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진짜 문제가 된 수상소감을 베스트 커플상 때였다. 그는 헨리와 베스트 커플상 수상소감을 전하면서 “난 이 프로그램에서 계속 막내일 줄 알았는데 어느 날 내가 어른이 되었더라. 이렇게 사람처럼 살게 된 것에 많은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다. 올해 박나래가 프로그램을 하면서 링거를 두 번 정도 맞았다. (전) 현무 형도 링거를 맞고 인사도 없이 갑자기 사라지셨다. 그런 일들은 인생에 정답이 없어서 재밌는 것 같다”며 횡설수설 했다.

이후 기안 84는 “헨리는 죽이고 싶을 때도 있고 예쁠 때도 있다. 그래도 싸우면서 정이 들어가는 것 같다. 이렇게 아옹다옹하면서 우리 멤버들과 장가갈 때까지 했으면 좋겠다. 그리고 사내연애는 하지 말라. 하긴 할 사람도 남아있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진행을 맡은 전현무의 사례를 굳이 들어 수상소감을 마무리 지은 것.


이 같은 기안 84의 저격은 전현문의 능숙한 진행으로 유아무야 넘어가게 됐다. 그러나 시청자들은 기안 84의 이런 기행에 영 못마땅한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연말 시상식 때마다 독특한 언행으로 조마조마한 상황을 연출해 온 기안 84이기 때문이다.

기안 84는 지난 2016년 KBS 연예대상에서는 복장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바 있다. 자리에 맞지 않는 파란색 패딩을 입고 나타난 것.

이 밖에도 그는 2017 MBC 연예대상에서는 이시언에게 원래 준비된 멘트인 캐나다의 수도를 묻지 않고 “제주도의 수도는?”이라는 질문을 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이시언마저 기안 84에게 “제주도에 수도가 어디 있느냐”고 면박을 줬을 정도.


뿐만 아니라 그는 베스트 커플 후보에 함께 오른 박나래에게 기습적으로 이마 입맞춤을 감행했다. 한혜진과 전현무 등 ‘나 혼자 산다’ 멤버들의 반응이 이 시상식의 명장면으로 남았다.

이처럼 기안 84는 매회 연말 시상식에서 큰 획(?)을 긋고 있다. 비록 주변의 도움으로 위기를 아슬아슬하게 넘기는 기안 84지만 이런 운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르는 일이다. 이제 그는 웹툰 작가를 본업으로, 방송을 부업으로 둔 어엿한 방송인이다. 내년 연말 시상식에서는 조금 더 성숙해진 기안 84의 모습을 보고 싶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