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안서현 하차 통보VS'학교2020' 측 “사실무근 법적대응” (종합)

입력 2020-03-20 17: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이슈] 안서현 하차 통보 VS '학교2020' 측 “사실무근 법적대응” (종합)

KBS2 새 드라마 '학교2020' 제작사와 배우 안서현 측이 팽팽하게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다.

양측을 둘러싼 논란의 요지는 '여주인공 강제 하차 여부'다. 안서현의 아버지는 여러 매체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런 저런 이유로 계약을 미루더라' '이유라도 듣고 싶다'는 등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러나 '학교2020' 제작사는 '일방적인 주장이며 지속될 경우 법적대응하겠다'고 맞섰다.


'학교2020' 캐스팅 논란은 안서현이 돌연 하차, 배우 김새론이 출연을 검토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불거졌다.

안서현은 ‘학교 2020‘에 그룹 엑스원 출신 김요한과 함께 캐스팅 돼 대본 리딩까지 마쳤다. 그러나 지난 19일 안서현 대신 배우 김새론이 드라마 출연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고, 안서현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또한 지나가겠지”라는 글과 함께 넷플릭스 영화 '옥자' 속 눈물이 그렁그렁한 자신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함께 공유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정황상 안서현이 부당하게 하차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후 안서현이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난 괜찮다. 모두 코로나 조심하고 첫 고등학교 생활을 즐길 것이며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다"는 글을 게재하면서 논란이 일단락되는 듯 보였다.


그러나 ‘학교 2020’의 제작사는 20일 오후 "앞서 제작진은 배우 안서현의 캐스팅 계약 체결 전, 협의 과정에서 안서현 부친의 무리한 요구를 수차례에 걸쳐 받아왔다"며 "그럼에도 안서현 배우 하나만 생각하여 작품을 함께 하려 했으나, 안서현 부친의 요구 수위가 제작사가 감당할 수 없는 데까지 이르러 더 이상 함께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하차 배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결국 작품 하차에 관한 배우 측과 제작사의 협의가 있었고 하차 통보는 부친의 일방적 주장임을 명백히 밝히는 바"라고 억울해 하는 부친 주장에 반박했다.

또 "제작사는 어린 배우 본인이 입을 타격과 상처를 우려해 조용히 일을 마무리하려 했다. 무척 힘든 과정이었으나, 안서현 배우 부친의 억측과 허위 사실 유포로 이렇게 공식 입장을 발표하는 바"라며 "앞으로도 이러한 상황이 지속될 경우 안서현 배우 측과의 계약 진행과정 및 내용을 전부 공개할 것이며 강경하게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KBS는 오는 8월 방영 예정이던 '학교2020' 편성에 대해서도 "정해진 바 없다"고 선을 그은 상태다.

미운털이 박힌 '학교 2020'이 무사 방영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