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정병국, 길거리 음란행위→은퇴→구속 갈림길

입력 2019-07-19 16: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정병국, 길거리 음란행위→은퇴→구속 갈림길

길거리 음란행위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가드 정병국(35)의 구속 여부가 19일 결정 난다.

정병국은 이날 오후 1시경 인천 남동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인천지법 영장실질심사 법정으로 이동했다. 정병국은 “팬들에게 할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 고개 숙여 답했다. 영상실질심사는 오후 2시부터 진행됐으며 구속 여부는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이다.
정병국은 지난 4일 오전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벗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주변 CCTV 등을 통해 용의자를 정병국으로 특정한 뒤 17일 정병국을 체포했다.

정병국은 경찰 조사에서 범행을 일부 인정했다. 특히 정병국이 올해에만 수차례 구월동 로데오거리 일대에서 음란 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돼 농구 팬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 같은 소식에 전자랜드 측은 18일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오늘 사태 파악을 위해 정병국과 면담을 진행하던 도중 선수 본인이 이유를 불문하고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킨 점을 깊이 반성하면서 더 이상 누가 되지 않도록 은퇴를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면서 “이에 구단은 당초 사태를 파악한 뒤 징계 수위를 논의하려고 했지만 선수의 의견을 받아들여 은퇴 절차를 밟기로 했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