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병승 사망, 자택서 숨진 채 발견돼…“보름 전 사망한 듯”

입력 2019-07-24 13: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병승 사망, 자택서 숨진 채 발견돼…“보름 전 사망한 듯”

시인 황병승(49)이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경찰은 황병승이 사망한 지 보름 가량 된 것으로 추정했다.

황병승 유족은 24일 경기도 고양시 원당의 황병승 자택에서 황병승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혼자 살던 황병승 시신은 황병승 부모가 발견했다고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황병승 시신을 원당 연세병원으로 옮겼으며 25일까지 부검을 통해 황병승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유족에 따르면 황병승은 알코올 중독 등으로 인해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은 경기도 양주 병원에 빈소를 차려 장례를 치를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황병승은 2003년 ‘파라21’을 통해 등단했다. 이후 ‘트랙과 들판의 별’, ‘여장남자 시코쿠’, ‘육체쇼와 전집’ 등 시집을 남겼으며 미당문학상, 박인환문학상을 받았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