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구피 이승광, 4·15 총선 결과 원색적 비난 “개돼지들의 나라”

입력 2020-04-17 12: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구피 이승광, 4·15 총선 결과 원색적 비난 “개돼지들의 나라”

구피의 이승광이 개인 SNS를 통해 이번 4·15 총선 결과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그는 더불어 민주당 계열이 180석을 차지한 결과에 격한 반응을 쏟아냈다.

이승광은 17일 자신의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총선 결과를 색깔별로 표시해 놓은 지도를 올린 후 장문의 글을 작성했다.

이 글에서 이승광은 “한반도에서 또 남북이 갈라진것 같습니다. 인천 제주 중국이고 경상도와 전라도는 그렇다 치지만 서울.경기 인천 세종 대전도 다 전라도 중국이 된건가요?”라고 말했다.

이어 “휴~조작 냄새가 너무나는 대한중국 진짜 공산주의 사회주의로 가는 건가요?”라며 “60~70%가 달꼼한 이미지와 거짓말에 속고 팩트와 현실에 기반이 아닌 전략적인 사고가 아닌 자기 만족감 이미지로만 바라보는 눈으로 그들을 뽑았습니다. 현실과 이성이 아닌! 연예인 스포츠 선수 이미지를 바라 보듯 선택한 정치!!!”라고 비판했다.

또한 이승광은 공산주의, 사회주의 등의 해시태그를 달고 마지막으로 ‘개돼지들의 나라’라는 해시태그로 강한 어조로 총선 결과를 비판했다.

이후 이승광은 같은 날 다른 게시물을 통해 다시 한 번 총선 결과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2~30대 유권자들의 선택을 두고 공산주의로 가는 과정이라는 요지의 주장을 펼쳤다.

그는 “개헌은 이제 공산주의로 갈 거란 것과 모든 법안을 자기들 맘대로 바꾸고 통과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이제 거리에서 술 먹고 고성방가하고 클럽 가서 즐기던 시절 끝났다는 거 20대들의 즐거웠던 희락은 없어진다는 얘기 어쩜 좋을까?”라며 “인터넷 댓글과 모든 SNS는 관리받고 글하나 쓰는 것 조차 눈치 봐야 되고 나라 욕하면 끌려가서 어떻게 될지 모르는 세상. 5G 화웨이로 전국에 계통된 전산망으로 방안 구석까지 감시 당하며 살 생각도 해야 될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이승광은 “대기업은 다른 나라로 옮길 것이며 일자리는 더욱 줄어들고 모든 기업들 공산화가 되게 하기 위해 공무원은 더 늘리고 배급받는 사회가 되래할 것입니다. 마스크 줄 서서 받듯 이제는 모든 것들 줄 서서 받아야 합니다.”라고 총선 이후의 정국을 어둡게 전망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구피 이승광 공식 인스타그램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