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골’ 황의조, 박주영과 어깨 나란히

입력 2021-05-17 10: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의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황의조(29·지롱댕 보르도)가 시즌 12호골을 기록하며 박주영(36·서울)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보르도는 17일(한국시간) 프랑스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2020~2021시즌 리그1(1부) 37라운드 랑스와 홈경기에서 3-0 대승을 거뒀다.

이날 선발로 나와 후반 21분 세쿠 마라와 교체될 때까지 뛴 황의조는 전반 32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지난달 12일 생테티엔전 이후 약 한달 만에 득점포를 가동한 황의조는 시즌 12호골로 박주영이 2010~2011시즌 AS모나코에서 세운 한국 선수 리그1 한 시즌 최다골(12골)과 타이를 이뤘다. 정규리그 최종전이 남은 가운데 황의조가 한 골만 더 추가하면 신기록을 쓰게 된다.

감바 오사카(일본)를 떠나 2019~2020시즌 보르도에 입단한 황의조는 입단 첫 시즌 6골·2도움을 올린 데 이어 이번 시즌 12골(3도움)로 자신의 유럽 무대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써가고 있다.

한편 랑스를 완파한 보르도는 12승6무19패(승점 42)로 14위에 랭크됐다.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하는 18위 낭트(승점 40)와는 승점차가 2점에 차이에 불과해 올 시즌 잔류 여부는 최종 38라운드에서 결정된다.

최현길 기자 choihg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