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이닝 무실점으로 팀의 3연패를 막은 KT 1선발 데스파이네

입력 2021-05-23 18: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T 데스파이네. 스포츠동아DB

KT 위즈 외국인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가 1선발답게 팀의 3연패를 막았다.

오드리사머는 2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전에 선발 등판해 6.0이닝 동안 4안타 3사사구 8삼진 무실점으로 KT의 8-1 승리를 견인했다. 2연패에서 벗어난 KT는 22승18패로 3위를 유지했다.

KT 이강철 감독은 이날 경기 시작에 앞서 “상대 1선발이 나오면 쉽지 않은 경기가 될 때가 많다. 그만큼 각 팀에 안정적인 1선발들이 갖춰져 있다는 뜻이다. 어제(22일) 한화 카펜터도 변화구 등 공이 좋았다”라고 말했다.

대전 원정에서 한화에게 2연패를 당한 KT는 1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가 등판을 하는 경기였다. 승리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여볼 수 있었다. 예상대로였다. 한화가 젊은 선수들을 대거 기용하는 등 라인업에 적지 않은 변화를 주긴 했지만 데스파이네는 최고 구속 155㎞의 묵직한 직구를 중심으로 투심패스트볼, 커터, 커브, 체인지업 등을 고루 섞어 던지면서 한화 타선을 무력화 시켰다. 4회말 제구가 흔들리면서 1사 만루의 실점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이후 두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점수를 내주지 않았다. KT 타선은 1군 등판 경험이 많지 않은 한화 선발 이승관을 상대로 1회초에만 6점을 뽑아내며 데스파이네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

이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데스파이네가 중요할 때 좋은 피칭을 하면서 연패를 잘 끊어줬다. 승리를 축하 한다”고 말했다.

데스파이네는 “1회부터 많은 득점을 내줘서 초반부터 편한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다. 전반적으로 준비한 것들이 잘 이뤄져 만족스럽다. 오늘 날씨가 좋아서 컨디션도 최상이었고, 대전 구장 마운드에 빠르게 적응하려 했던 것이 효과적이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팀의 1선발로 책임감을 갖고 매 경기 최상의 컨디션으로 임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 개인적으로는 시즌 20승과 220이닝이상을 책임질 수 있는 투수가 돼 팀의 한국시리즈 진출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대전|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