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소사 ‘벼랑 끝의 팀을 구하자’

입력 2019-10-17 19: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플레이오프 3차전이 열렸다.

선발 투수로 등판한 SK 소사가 역투하고 있다.

고척 | 김종원 기자 wo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