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두산-키움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는 우리 것!’

입력 2019-10-21 15: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두산 이영하와 오재일, 김태형 감독, 키움 장정석 감독, 이지영, 이정후(왼쪽부터)가 트로피를 앞에 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잠실 | 김진환 기자 kwangshin00@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