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CS 4] HOU 스프링어, 3회 역전 3점포… 다나카 무너뜨려

입력 2019-10-18 10: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지 스프링어.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잘 던지던 다나카 마사히로가 무너졌다. 조지 스프링어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4차전에서 역전 3점 홈런으로 다나카를 침몰시켰다.

휴스턴 애스트로스는 18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뉴욕에 위치한 뉴 양키 스타디움에서 뉴욕 양키스와 ALCS 4차전을 가졌다.

이날 휴스턴의 시작은 좋지 않았다. 선발 투수로 나선 잭 그레인키가 1회 2사 만루 상황에서 밀어내기로 실점하며 선취점을 내줬다.

선취점을 내준 휴스턴의 방망이는 지난 ALCS 1차전과 달랐다. 3회 무사 1,2루 상황에서 스프링어가 왼쪽 담장을 넘는 3점포를 터뜨렸다. 이에 3-1로 역전.

이는 스프링어의 이번 포스트시즌 2번째 홈런. 또 다나카의 이번 포스트시즌 처음이자 통산 4번째 피홈런. 잘 던지던 다나카는 이 홈런으로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휴스턴은 이어진 1사 2,3루 찬스에서 득점에 실패해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이 찬스를 날린 것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