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CS 4] HOU, NYY 8-3 완파… 2년 만의 WS까지 -1승

입력 2019-10-18 13: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카를로스 코레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최강 전력을 앞세운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2년 만의 월드시리즈 진출에 1승을 남겼다. 휴스턴이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 4차전에서 승리했다.

휴스턴은 18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뉴욕주 뉴욕에 위치한 뉴 양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ALCS 4차전에서 8-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휴스턴은 지난 1차전 패배 이후 2차전부터 4차전까지 모두 승리하며 시리즈 전적 3승 1패를 기록했다. 남은 3경기에서 1승만 거두면 월드시리즈로 간다.

투타 조화의 힘이 승리의 원동력. 이날 휴스턴은 선발 투수 잭 그레인키가 초반 어려움을 겪었으나 4회까지 실점을 최소화했다.

또 휴스턴 구원진은 최강으로 불리는 뉴욕 양키스 타선을 상대로 4 2/3이닝 동안 단 2점만 내줬다. 뉴욕 양키스 타선을 힘을 제대로 쓰지 못했다.

이어 타선은 포스트시즌에서 강점을 보이던 다나카 마사히로를 무너뜨렸다. 주인공은 조지 스프링어. 0-1로 뒤진 3회 역전 3점포를 터뜨렸다.

계속해 휴스턴은 3-1로 앞선 6회 카를로스 코리에가 채드 그린을 상대로 왼쪽 담장을 넘는 3점포를 때렸다. 휴스턴은 6-1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이후 휴스턴은 6회 개리 산체스에게 2점포를 맞았으나, 8회 수비 실책으로 1점을 추가. 단 1사 만루에서 추가점을 얻지 못한 것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7-3 리드.

또 휴스턴은 9회 수비 실책에 이은 적시타로 1점을 추가해 8-3으로 도망갔다. 휴스턴은 8회 2사 후 마운드에 오른 로베르토 오수나가 9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아 8-3 승리를 확정지었다.

조지 스프링어.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로써 휴스턴은 시리즈 전적 3승 1패를 기록해 월드시리즈 진출에 매우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반면 뉴욕 양키스는 탈락 위기에 몰렸다.

이제 양팀은 오는 19일 같은 장소에서 ALCS 5차전을 치른다. 저스틴 벌랜더와 제임스 팩스턴이 운명을 건 5차전을 펼친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