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 6] 워싱턴, 3승 3패 동률… 승부는 마지막 7차전으로

입력 2019-10-30 12:3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벼랑 끝에 몰린 워싱턴 내셔널스가 극적으로 살아났다.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1)의 역투에 힘입어 월드시리즈를 3승 3패 원점으로 돌렸다.

워싱턴은 3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위치한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2019 월드시리즈 6차전에서 7-2로 승리했다.

이로써 워싱턴은 홈구장에서 열린 3~5차전 3연패의 충격에서 벗어나 시리즈를 3승 3패 원점으로 올렸다. 모든 것은 마지막 7차전에서 결정된다.

스트라스버그의 역투와 3방의 홈런으로 거둔 승리. 워싱턴 선발 투수로 나선 스트라스버그는 8 1/3이닝 2실점 완투쇼를 펼치며 휴스턴 타선을 잠재웠다.

워싱턴은 1회 앤서니 렌던의 적시타로 1-0 리드를 잡았으나, 1회 호세 알투베의 희생플라이, 알렉스 브레그먼의 홈런으로 2-1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워싱턴은 1-2로 뒤진 5회 아담 이튼과 후안 소토의 홈런에 힘입어 3-2로 역전했고, 7회에는 앤서니 렌던이 도망가는 2점 홈런을 때렸다. 5-2 리드.

이어 워싱턴은 9회 2사 1,2루 찬스에서 렌던이 승부를 결정짓는 2타점 2루타를 때렸다. 이에 점수는 7-2까지 벌어졌다.

후안 소토-앤서니 렌던.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렌던은 1회 1타점 적시타, 5회 2점 홈런, 9회 2타점 2루타까지 총 5타점을 쓸어 담았다. 스트라스버그와 함께 승리의 주역이 됐다.

워싱턴은 스트라스버그에게 9회 1사까지 맡긴 뒤 션 두리틀을 투입해 5점 차 승리를 거뒀다. 스트라스버그 승리.

휴스턴 선발 투수로 나선 저스틴 벌랜더는 5이닝 3실점으로 기대 이하의 투구를 펼친 끝에 월드시리즈 6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또 휴스턴은 벌랜더를 제외하고 4명의 투수를 마운드에 올렸으나 결국 스트라스버그 한 명을 당해내지 못하며 3점 차 패배를 당했다. 타선은 1회 이후 침묵했다.

이제 양 팀은 오는 31일 같은 장소에서 운명의 월드시리즈 7차전을 치른다. 저스틴 벌랜더-스트라스버그를 제외하고는 모든 투수가 마운드에 오를 수 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