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창단 첫 WS 정상… 사상 첫 ‘원정 4승’ 우승

입력 2019-10-31 12: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워싱턴 내셔널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와일드카드를 통해 포스트시즌에 오른 워싱턴 내셔널스가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1969년 창단 후 50년 만에 첫 우승이다.

워싱턴은 31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위치한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월드시리즈 7차전에서 6-2로 승리했다.

이로써 워싱턴은 원정경기에서만 4승을 거두며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원정경기 4승 우승은 역사상 최초의 사건이다.

이날 워싱턴은 6회까지 잭 그레인키의 투구에 꽁꽁 묶이며 단 1점도 내지 못했다. 6회까지 단 1안타-1볼넷에 그쳤다. 6회까지 0-2로 뒤졌다.

다행이었던 것은 선발 투수로 나선 맥스 슈어저가 수많은 위기 속에서도 휴스턴 타선을 5회까지 2실점으로 막아낸 것. 이것이 역전의 발판이 됐다.

슈어저는 사흘 전 스스로 옷도 입지 못할 만큼 큰 고통 속에서도 마운드에 올라 5이닝을 책임지며 승리를 거두는데 큰 역할을 했다.

또 워싱턴 타선은 7회부터 힘을 냈다. 워싱턴은 0-2로 뒤진 7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앤서니 렌던이 침묵을 깨는 홈런을 터뜨렸다. 1-2 추격.

이어 워싱턴은 후속 후안 소토가 볼넷을 얻은 뒤 하위 켄드릭이 바뀐 투수 윌 해리스에게 오른쪽 담장을 넘는 역전 2점포를 때렸다. 3-2 역전.

극적으로 역전한 워싱턴은 8회 2사 2루 상황에서 후안 소토가 승부에 쐐기를 박는 1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4-2 리드. 분위기가 완전히 워싱턴으로 넘어간 상황.

또 워싱턴은 마지막 9회 공격에서 아담 이튼의 적시타가 터지며 6-2를 만들었다. 사실상 승부를 결정짓는 이튼의 적시타.

극적으로 경기를 뒤집은 워싱턴은 6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패트릭 코빈에게 3이닝을 맡긴 뒤 9회 다니엘 허드슨 투입했다. 허드슨은 1이닝을 무실점으로 책임졌다.

하위 켄드릭.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이에 워싱턴은 6회까지 패색이 짙던 경기를 극적으로 뒤집고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확정지었다. 워싱턴의 6-2 승리.

휴스턴은 1회부터 계속해 찬스를 잡았으나 2회 유리 구리엘의 홈런과 5회 카를로스 코레아의 적시타로 단 2점을 얻는데 그쳤다. 패배 원인이다.

구원 등판한 코빈이 승리를 챙겼고, 역전 홈런을 맞은 윌 해리스가 패전을 안았다. 잭 그레인키는 6 1/3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고도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