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혐의 받은 라건아 “진심으로 사과, 가족·팬에게도 죄송”

입력 2019-08-26 17: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건아(왼쪽). 스포츠동아DB

남자농구 국가대표팀의 간판 라건아(30·울산 현대모비스)가 경기장 직원 폭행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라건아는 26일 대한농구협회를 통해 “피해를 본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라건아는 25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국제농구대회’ 체코와의 경기를 마친 뒤 오후 5시6분께 지상 주차장 출입구 앞에서 인천시설관리공단 직원 A씨를 밀쳐 넘어뜨려 폭행혐의를 받았다.

아내가 운전하는 차에 딸과 함께 타고 있던 라건아는 차량 통제 등의 문제로 주차 안내를 하던 A씨와 마찰을 빚었다. 라건아에 밀려 넘어진 A씨는 이를 경찰에 신고했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폭행혐의로 라건아를 불구속 입건했다. 라건아는 경찰 조사에서 “아내와 딸 앞에서 A씨가 욕설해 사과를 요구했으나 받아들이지 않고, 오히려 A씨가 밀쳐 시비가 붙었다”고 진술했다. 26일 라건아는 피해자 A씨에게 사과했고 A씨도 이를 받아들였다.

라건아는 “사과를 받아준 당사자에게 감사함을 전한다. 사과를 안 받아줄 수도 있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저를 이해해준 모습을 보여준 것에 대해 고마움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농구 팬 여러분과 대한민국농구협회, KBL, 그리고 제 가족에게 이런 상황과 좋지 못한 모습을 보이게 된 점에 대해 죄송하다. 다시는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남자농구대표팀은 27일 앙골라와 4개국 초청 국제농구대회 마지막 경기를 치른 뒤 29일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출전을 위해 중국 우한으로 출국한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