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유나이티드, 새 유니폼 ‘FIRST HERO’ 공개

입력 2020-05-21 14: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가 새 유니폼 ‘FIRST HERO(퍼스트 히어로)’를 공개했다.

인천 구단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 유니폼 후원 업체와 손잡은 첫 번째 유니폼을 공개한다. 인천 특유의 ‘파검’ 스트라이프 패턴과 해양 도시 인천에 걸맞은 바다 물결 문양의 엠보싱이 돋보이는 특유의 디자인 유니폼”이라고 전했다.

인천의 이번 유니폼 콘셉트 명은 FIRST HERO(퍼스트 히어로)다. 이는 유니폼 제작 브랜드 공식 로고이자 영웅을 뜻하는 ‘히어로’와 동아시아 프로축구 최초이자 한국 최초의 공식 후원 계약을 뜻하는 ‘첫 번째’의 합성어다.

이탈리아 스포츠 브랜드인 이 업체는 인천의 첫 유니폼에 그 어느 때보다 공을 들였다. 재질 면에선 특유의 ‘M 퍼포먼스 시스템’ 기술을 적용했고 옆구리 부분은 매시 재질로 처리했다. 땀 배출이 뛰어나고 활동이 쉬워 최상의 퍼포먼스를 낼 수 있도록 K리그 최고의 유니폼 기술을 담은 것이다.

특히 이번 유니폼은 유럽 본사에서 직접 디자인했는데 인천이라는 도시의 특성과 구단의 정체성을 담기 위해 노력했다. 구단 전통의 파란색과 검은색 줄무늬 패턴에 해양 도시에 걸맞은 바다 물결 문양이 엠보싱 처리돼 있다. 엠보싱은 이 업체의 시그니처 디자인 포맷이다. 목 부분에도 고유의 독창적인 디자인이 가미됐다. 구단 엠블럼의 경우 기존의 자수 혹은 전사 재질 대신 고급스러운 마감처리가 돋보인다.

원정 유니폼은 흰색과 회색으로 구성된 줄무늬 패턴이다. 빛을 상징하는 흰색과 깔끔한 회색을 조합해 선수와 팬 모두가 2020시즌 희망차고 간결한 출발을 기원하도록 디자인됐다. 추가로 골키퍼 유니폼은 인천광역시의 시목인 백합나무에서 따온 녹색과 연한 노란색 색상으로 제작되어 인천시를 대표하는 시민구단으로서의 정체성을 강조하는 동시에 필드 유니폼과 차별성을 뒀다.

한편, 2020시즌 새롭게 출시된 인천 유나이티드 유니폼은 오는 23일 토요일과 24일 일요일 양일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 위치한 구단 블루마켓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최초 구매가 가능하며 26일 화요일부터 블루마켓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판매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