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램파드 감독 “맨유 전, 수비 실수로 혹독한 대가 치렀다”

입력 2019-08-12 09: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 감독 데뷔전을 치른 프랭크 램파드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전 완패에 아쉬움을 표했다.

첼시는 12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 EPL 1라운드 개막전에서 맨유에 0-4로 대패했다.

이날 첼시는 전반 16분 마커스 래시포드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준 뒤 후반 들어 앙소니 마샬, 래시포드, 다니엘 제임스에게 연이어 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경기 후 램파드 감독은 “우리가 45~60분 동안 더 나은 팀이었다. 전반전을 2-1이나 3-1로 앞선 채 마쳤어야 했다. 우리에게 좀 더 행운이 따랐다면 경기는 완전히 달라졌을 것이다. 내가 좋아하지 않는 모습이 몇 개 나왔고 그건 우리에게 치명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맨유의 2, 3 번째 골이 들어간 뒤에는 급격히 경기가 우리에게 불리하게 진행됐고, 그건 오늘 우리의 젊은 팀에게 혹독한 교훈이 됐다. 4-0으로 진 뒤에 이렇게 말하기는 꽤 어렵고 바보같이 들릴 수도 있지만 우리는 상대보다 많은 슈팅과 공격적인 엔트리가 있었다”며 아쉬워했다.

끝으로 램파드 감독은 “이번 여름에는 선수를 영입할 수 없지만 우리가 재능 있는 선수들을 가졌다고 믿는다. 혹독한 교훈을 얻었으니 빨리 바로잡아야 할 것이다. 확실히 어느 팀에게도 4-0으로 지고 싶지는 않고 아픈 일이지만 실수를 분석하고 고치는 것 외에 앞으로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