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멀티골로 홀슈타인 킬 리그 첫 승 견인

입력 2019-08-19 09: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독일 분데스리가 2부 홀슈타인 킬 미드필더 이재성이 멀티골 활약으로 팀의 리그 첫 승을 이끌었다.

이재성은 18일(이하 한국시각) 독일 킬의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 분데스리가 2부 리그 3라운드 칼스루헤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멀티골 활약을 펼치며 팀의 2-1 역전승에 일등공신이 됐다.

이날 이재성은 팀이 0-1로 뒤진 전반 45분 필 노이만의 패스를 받아 동점 골을 터트린 뒤 후반 19분 마카나 루디 바쿠의 크로스를 골문 안으로 밀어 넣으며 결승골까지 기록했다.

한편, 1무 1패를 기록 중이던 홀슈타인 킬은 3라운드에서 리그 첫 승을 기록했으며 이재성은 지난 11일 DFB 포칼 컵 골에 이어 2경기 연속 골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