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4부리그 팀에 승부차기 끝 패배

입력 2019-09-25 08: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토트넘 홋스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이 4부리그 팀에게 덜미를 잡혀 리그컵에서 탈락했다.

토트넘은 25일(한국시간) 영국 콜체스터 커뮤니티 스타디움서 펼쳐진 2019~2020 잉글랜드 카라비오컵(리그컵) 콜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32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패했다.

토트넘은 4부리그 팀인 콜체스터를 맞아 기존 라인업에서 주전을 대거 제외시켰다. 팀의 주축인 손흥민을 비롯해 크리스티앙 에릭센, 에릭 라멜라 등은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토트넘은 경기 내내 볼을 소유하면서 주도권을 잡고 있었지만, 골이 터지지 않았다. 델리 알리, 루카스 모우라 등이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서면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시간이 흐를수록 토트넘은 초조해졌다. 결국 후반 20분 토트넘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과 에릭센을 교체 출전시켰다. 그러나 원했던 골을 뽑아내지 못했다. 콜체스터는 완전히 수비 중심으로 라인을 내려서서 토트넘의 공세를 견뎌냈다.

전·후반 90분 동안 한골도 뽑아내지 못한 토트넘은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토트넘은 1번 키커로 나선 에릭센과 마지막 키커(5번) 모우라가 실축하면서 3-4로 패했다. 손흥민은 네 번째 키커로 나서서 골을 넣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콜체스터가 좋은 경기를 했다. 우리는 90분 동안 득점하지 못해 실망스럽다.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이 대회의 매력이다. 무슨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 우리는 더 나아가길 원했지만 탈락하고 말았다”며 아쉬움을 토로 했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