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선발+데뷔골’ 이강인, 헤타페전 평점 7.3점… 팀 내 2위

입력 2019-09-26 07: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강인.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한국 축구의 미래'로 꼽히는 이강인(18, 발렌시아)이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서 첫 선발 출전과 함께 데뷔골까지 터뜨렸다.

이강인은 26일(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에 위치한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헤타페와의 2019-20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이강인은 2-1로 앞선 전반 39분 득점포를 가동했다. 프리메라리가 첫 선발 출전에 이어 데뷔골. 이강인이 스스로 가치를 입증했다.

또 이강인은 발렌시아가 이날 터뜨린 나머지 2골의 기점 역할도 하며 팀 공격의 중심에 섰다. 전반 30분과 34분의 골에 일조했다.

이후 발렌시아는 후반에 2골을 내줘 아쉬운 3-3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강인은 후반 28분 교체돼 경기에서 물러났다.

경기 후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는 이강인에게 평점 7.3점을 부여했다. 8점인 고메스에 이어 팀 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