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발렌시아 구단 역사상 최연소 리그 선발 출전 및 데뷔골 신기록

입력 2019-09-26 10: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발렌시아CF SNS.


[동아닷컴]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데뷔골을 넣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 미드필더 이강인(18) 구단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이강인은 26일(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에 위치한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헤타페와의 2019-20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팀이 2-1로 앞선 전반 39분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으며 자신의 리그 데뷔 골을 만들었다.

그간 교체로만 6경기에 나섰던 이강인은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골을 터트리며 동 나이 대 최고 유망주임을 스스로 증명했다.

이날 경기로 이강인은 만 18세 218일 만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선발 출전하며 발렌시아 구단 역사를 새로 썼다.

기존 발렌시아 구단 외국인 선수 최연소 리그 선발 출전 기록은 모모 시소코의 18세 326일이었지만 이강인은 시소코의 기록을 108일 앞당겼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