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골’ 이강인 골 소감 “골 넣었지만 팀 승리 못해 아쉬웠다”

입력 2019-09-26 13: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발렌시아CF SNS.


[동아닷컴]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데뷔골을 넣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 미드필더 이강인(18)이 데뷔골에도 팀이 승리하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이강인은 26일(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에 위치한 메스타야 스타디움에서 열린 헤타페와의 2019-20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홈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팀이 2-1로 앞선 전반 39분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으며 자신의 리그 데뷔 골을 만들었다. 그간 교체로만 6경기에 나섰던 이강인은 첫 선발 출전 경기에서 골을 터트리며 동 나이 대 최고 유망주임을 스스로 증명했다.

경기 후 이강인은 구단을 통해 “헤타페는 잘 준비된 강한 팀이었다. 전반전에는 상대 선제골에 잘 대응했고 리드한 상태로 마쳤지만 후반전에 좀 더 집중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승점 3점을 얻으려고 했지만 그러지 못해 실망했다. 다음 경기 잘 준비해서 3점을 가져올 수 있게 하겠다. 경기에 나설 때 항상 팀에 도움이 되고 승리해 승점 3점을 얻으려 노력한다. 골을 넣어 팀을 도와서 좋았지만 승점 3점을 얻지 못해 조금 아쉬웠다”며 골의 기쁨보다 팀이 승리하지 못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발렌시아 구단 역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강인이 다시 한 번 엄청난 잠재력을 보여줬다. 클럽 역사에서 세 번째로 어린 득점자로 기록됐다”고 전했다. 만 18세 218일 만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기존 발렌시아 구단 외국인 선수 최연소 리그 선발 출전 기록 및 외국인 선수 최연소 득점 기록을 만들어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