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로 셀소 선제골’ 토트넘, 즈베즈다에 전반 1-0 리드

입력 2019-11-07 05:4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츠르베나 즈베즈다 전에서 전반을 앞선 채 마쳤다.

토트넘은 7일(이하 한국시각)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 위치한 스타디온 라지코 미틱에서 츠르베나 즈베즈다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4차전 원정 경기에 나섰다.

원정 경기에 나선 토트넘은 가자니가 골키퍼가 골문을 지키고 4백 라인은 포이스, 산체스, 다이어, 로즈가 섰다. 중원은 델레 알리, 은돔벨레, 다이어, 로 셀소, 시소코, 손흥민이 구성하고 원톱에 해리 케인이 섰다.

이날 토트넘은 원정에서도 라인을 전체적으로 올려 우세한 경기를 펼쳤다. 전반 13분 케인의 슈팅이 포문을 열었지만 옆 그물을 때렸고 전반 21분 나온 손흥민의 슈팅도 골문을 살짝 비켜갔다. 홈 팀 즈베즈다도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전반 22분 즈베즈다 밀란 파브코프가 완벽한 찬스를 맞았지만 가자니가 골키퍼가 선방해냈다.

결국 토트넘이 전반 33분 첫 골을 넣었다. 해리 케인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온 공을 손흥민이 재차 슈팅했지만 수비벽에 맞고 나왔고 다시 슈팅이 손흥민에 맞고 골대를 맞고 나왔다. 하지만 결국 로 셀소가 즈베즈다 골문을 열면서 토트넘이 리드를 잡았다.

리드를 잡은 토트넘은 계속해서 즈베즈다 골문을 두드렸다. 로 셀소와 손흥민이 연달아 슈팅을 기록했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전반 43분에는 산체스가 걷어낸 공이 토트넘 골문으로 흐르며 자책골로 연결될 뻔했지만 이 역시 가자니가 골키퍼의 손에 걸리면서 골대를 맞고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결국 더 이상의 골은 나오지 않고 전반은 토트넘의 1-0 리드로 끝났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