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무게 400kg 男 사망 “父 학대로 인해 먹기만…호흡곤란”

입력 2019-02-21 10: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몸무게 400kg 男 사망 “父 학대로 인해 먹기만…호흡곤란”

몸무게가 400kg에 육박했던 남성이 결국 사망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미국 폭스뉴스 측은 지난 20일 (현지시간) 유명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숀 밀리켄(29)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숀의 아버지인 매트 밀리켄은 자신의 SNS 아들이 지난 17일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숀은 호흡 곤란을 겪다 심정지가 온 것으로 알려졌다.

숀은 2016년 미국 방송사 TLC의 다큐멘터리 프로그램 ‘600파운드의 삶'(My 600-lb Life)에 출연했을 당시 몸무게가 400㎏이 넘는 상태였다. 그는 인터뷰에서 아버지의 학대가 있을 때 마다 감정 조절이 어려웠는데, 밥을 먹고 나면 기분이 좋아졌다. 오직 먹는데만 집중했던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다.

사진|TLC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