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韓 해경 비상근무체제 돌입…日 쓰나미 경계 당부

입력 2019-09-05 14:5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태풍 링링, 韓 해경 비상근무체제 돌입…日 쓰나미 경계 당부

제13호 태풍 링링이 일본 오키나와현 미야코선 남쪽 약 70km까지 접근했다. 일본 기상청은 쓰나마 경계를 당부했다.

5일 한국과 일본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9시쯤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370㎞ 해상에서 시속 19㎞로 북상한 뒤 이날 정오쯤 약 70km 해상까지 접근했다.

한국과 일본 기상청은 태풍 링링이 토요일인 7일 오전 일본 규슈에 접근해 점차 한반도로 북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일본 기상청은 태풍은 강한 비바람과 파도를 동반한 쓰나미를 우려해 ‘경계’를 당부했다.

태풍 링링은 6일 오후 9시쯤 제주도를 시작으로 7일 오전 9시 전남 목포를 지나 7일 저녁쯤 경기도 북부 또는 황해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다. 실제 상륙 지역이 다소 달라지더라도 강풍 반경이 300㎞를 넘기 때문에 수도권도 영향을 받는다. 태풍 중심이 서울에 가장 가까운 시간은 7일 오후 6시 경이다.

기상청은 태풍 링링이 “빠르게 북진하면서 강한 세력이 유지돼 매우 강한 강풍이 불 것”이라며 “서쪽 지방과 남해안을 중심으로 심각한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해양경찰 지휘관들은 화상회의를 통해 안전관리 방안에 대해 의견을 공유하며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