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도시, 코로나 1조 2200억 기부…트위터 CEO의 위엄

입력 2020-04-08 15: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잭 도시, 코로나 1조 2200억 기부…트위터 CEO의 위엄

잭 도시 트위터 공동창업자 겸 CEO가 코로나 19 사태에 10억달러(약 1조2200억원)를 기부할 것이라는 소식이다.

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잭 도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에 따른 경제적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통큰 기부에 나선다. 잭 도시는 자신의 디지털 결제기업 ‘스퀘어’의 지분(10억 달러)을 자신이 세운 자선기금인 ‘스타트스몰’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이는 그의 전 재산 중 28%에 해당하며, 지금까지 개인이 기부한 코로나 19 피해 지원금으로 가장 큰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잭 도시는 트위터를 통해 “경제적 지원의 필요가 점점 더 절실해 지고 있다. 이 일이 다른 사람에게 계기가 되길 바란다. 인생은 너무 짧다. 지금 사람들을 돕기 위해 오늘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자”고 기부 이유를 밝혔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