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체크]‘시골빵집’똑순이 여사장 이수경, 보필하는 똘똘한 알바생 제업

입력 2017-09-21 10:37:00

[TV체크]‘시골빵집’똑순이 여사장 이수경, 보필하는 임팩트 제업

아이돌 그룹 임팩트(IMPACT) 제업이 ‘시골빵집’의 든든한 알바생으로 등극했다.

오늘(21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TV조선‘시골빵집’에서는 실세 이수경이 직접 정통 프랑스빵인 ‘크루아상’에 도전해 시골빵집에는 묘한 긴장감이 감돈다. ‘똑소리 여사장’ 이수경이 만드는 첫번째 작품인데다, ‘크루아상’은 섬세한 기술과 일정한 온도 유지 그리고 반죽이 중요한 최고난도의 빵이기 때문.

이날은 김갑수의 ‘갑수텔라’와 김국진의 ‘치아바타’, 이수경의 ‘크루아상’등 세 가지 종류의 빵이 나오는 날인만큼 일손이 부족했고, 이에 김종민의 부름을 받아 제업이 일일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했다.

제업은 그룹 임팩트에서 메인 보컬이자, 전 ‘마샬아츠 국가대표’ 출신의 ‘운동돌’로 다재다능함을 뽑낸 바 있다. ‘시골빵집’에 채용 되자마자 선배들의 부름이 쏟아졌고, 제업은 당황하지않고 ‘동에 번쩍, 서에 번쩍’ 뛰어다니며 부족한 일손을 도왔다. 또 빵집이 문을 열기를 기다리는 고객을 위해서는 즉석에서 ‘노래와 춤’을 선보이며, 주인과 고객 모두에게 사랑 받는 완벽한 알바생으로 등극했다.

한편 이날, 빵집 식구들은 인근의 농가를 찾아 빵에 들어갈 재료를 구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마을 근교, 지리산 청정 지역에 위치한 치즈 공장을 방문한 김갑수는 치즈의 풍미와 맛에 빠져 '갑수표 치즈빵'을 구상한다.

또 이수경과 김종민은 사과잼을 만들기 위해 인근의 청사과 밭으로 향했다. 김종민은 이수경에게 모든 노동을 떠넘기지만, 벌레를 무서워하는 이수경의 투정을 다 받아주며 ‘츤데레’의 매력을 발산해 두 사람 사이에 묘한 핑크빛 분위기가 감돌았다. 오늘(21일) 목요일 밤 11시 방송.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시골빵집’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