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화보

고준희 “새 작품 대본 읽는 중, 따뜻한 웃음 드리고 파”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