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의 시즌 첫 4연승 완성한 마지막 주인공 전준우

입력 2019-06-19 22: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 전준우. 스포츠동아DB

6연패 탈출이 시급했던 한화 이글스, 시즌 첫 4연승에 도전한 롯데 자이언츠. 19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펼쳐진 양 팀의 시즌 9차전은 끝까지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중반까지는 단연 한화의 흐름. 선발 워윅 서폴드가 6이닝 4안타 4삼진 2실점으로 제 몫을 해주고, 타선도 초반부터 착실히 뒷받침했다.

한화는 1회말 리드오프 정은원의 선제 우월 솔로포에 이어 1-1로 맞선 2회말 정은원의 밀어내기 사구, 강경학의 우익수 희생플라이, 제라드 호잉의 1타점 우전적시타를 묶어 3점을 달아났다. 4회말에도 김태균의 중전적시타로 1점을 보태 5-1까지 도망갔다.

롯데의 집념도 빛났다. 5회초 민병헌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격한 뒤 8회초 4번타자 이대호의 동점 좌월 3점포로 5-5 균형을 맞췄다. 2회초에도 1-1 동점 좌중월 솔로포를 쏘아 올렸던 이대호는 멀티 홈런. 선발 김원중(5이닝 10안타 5실점)을 구원한 진명호(1.1이닝)~홍성민(0.2이닝)~고효준(1.2이닝)~박진형(1.1이닝·승·이상 무실점)의 불펜이 마운드에서 5이닝 동안 방화벽을 쌓아준 덕분이었다.

마지막 주인공은 롯데 전준우였다. 앞선 4차례 타석에서 모두 범타로 물러났던 전준우는 연장 10회초 1사 1루서 한화 5번째 투수 박상원을 상대로 결승 우중월 2점홈런을 쏘아 올렸다. 볼카운트 1B-2S서 4구째 바깥쪽으로 낮게 제구된 포크볼(시속 135㎞)을 걷어 올렸다. 3시간31분의 박빙승부에 마침표를 찍는 한방이었다. 롯데의 7-5 역전승.

한화로선 3번째 투수로 8회초 등판한 이태양의 투구가 몹시도 실망스러웠다. 선두타자 민병헌에게 좌전안타, 다음타자 제이콥 윌슨에게 볼넷을 내주며 위기를 자초한 끝에 1사 후 이대호에게 통한의 홈런을 허용했다. 투수교체를 고려해볼 수 있었던 타이밍이기에 더욱 아쉬웠다. 롯데는 4연승의 신바람을 탄 반면, 한화는 7연패 깊은 수렁에 빠졌다.

경기 후 전준우는 “요즘 팀이 하나로 뭉치고 있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이기려고 하고 있다. 연장에 가서 운 좋게 타석에 들어갈 수 있었고, 마지막 타석이라 생각하고 집중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오늘 홈런이 팀 승리를 결정 지을 수 있어 기쁘다”고 환하게 웃었다.

대전|정재우 기자 jac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