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김재영, 아련美 터지는 분위기

입력 2019-09-16 17:5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김재영, 아련美 터지는 분위기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김재영이 보필과 애정 사이를 오가는 복잡 미묘 ‘배웅 모먼트’ 현장을 연출했다.

오는 18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연출 박형기/ 극본 허선희/ 제작 더스토리웍스)는 재벌기업 데오가(家)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 드라마. 김선아-장미희-박희본-고민시-김재영-김태훈 등 믿고 보는 배우진과 데뷔작부터 인정받은 신선한 필력의 허선희 작가, 감각적인 영상미로 눈길을 사로잡는 박형기 감독의 만남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특히 김선아와 박형기 감독이 ‘여인의 향기’ 이후 두 번째 만난 작품으로 알려져 또 한 번 흥행 돌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무엇보다 김선아-김재영은 각각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 하녀, 그리고 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나면서 데오가 여제 자리를 노리는 치열한 욕망의 소유자 제니장, 제니장(김선아)이 운영하는 ‘J부티크’ 변호사이자 제니장의 보육원 동생으로 제니장에게만은 순애보를 보이는 냉철남 윤선우를 맡아, 데오가와 관련된 욕망과 순애보를 그리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집중시킬 전망이다.

이와 관련 김선아-김재영이 오묘한 ‘어깨 잡이 배웅’ 현장으로 심쿵을 유발하고 있다. 극중 화려한 붉은빛 실크 원피스를 입은 채 의미를 알 수 없는 눈빛을 드리운 제니장의 어깨에 윤선우가 아련한 표정을 지으며 재킷을 걸쳐주는 장면. 하지만 이내 시선을 피하는 제니장과 동시에 멈칫하는 윤선우의 모습이 혼재되면서 두 사람 사이 심상찮은 분위기가 형성된다. 과연 제니장이 향하는 곳은 어디일지, 그리고 윤선우는 왜 슬픔을 감추고 있는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김선아와 김재영은 복잡 미묘 ‘배웅 모먼트’ 장면에서 각기 가진 감정을 최대한 절제한 채 풀어내야 하는 고도의 내면 연기를 선보여야 했던 상황. 두 사람은 박형기 감독과 함께 촬영 전까지 끊임없는 대화를 나누며 극중 제니장과 윤선우의 감정선에 몰입했다. 이로 인해 본격 촬영에 돌입한 후 극중 상황에 100% 빙의된, 실감 나는 연기를 펼치며 보는 이들의 심장을 덜컹이게 만들었다.

특히 김선아는 도도한 뒷모습이지만 차마 시선을 마주치지 못하는 미안함을 가진 제니장을, 김재영은 그런 제니장의 뒷모습마저 놓치지 않으려는 듯 고개를 떨군 채 애써 슬픔을 녹여내는 모습을 표현, 현장의 분위기를 숙연하게 만들었다.

제작진 측은 “김선아-김재영이 첫 호흡임에도 불구하고, 보는 이들의 가슴을 시리게 만드는 절절한 연기로 현장을 들썩이고 있다”며 “오는 18일(수)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목 밤을 신선한 ‘레이디스 누아르’의 매력으로 빠져들게 할 ‘시크릿 부티크’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닥터탐정’ 후속으로 오는 9월 18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