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칸 영화제를 ‘버닝’ 하다…잇따른 최고 평점

입력 2018-05-17 16:08:00
프린트

‘버닝’, 칸 영화제를 ‘버닝’ 하다…잇따른 최고 평점

지난 5월 16일(수) 오후 6시 30분(현지 시각) 칸 뤼미에르 대극장을 열광으로 물들인 영화 ‘버닝’이 드디어 호평 릴레이를 시작했다. 그 동안 월드프리미어 규정 상 엠바고 규칙에 의해 시사회 이후 영화의 정체를 꽁꽁 감춰왔던 ‘버닝’은 국내 유수의 평론가 및 언론, 그리고 해외 호평을 받으며 국내 관객들 사이에서도 명작이라는 찬사를 얻기 시작했다.

영화 ‘버닝’이 입소문 버닝을 시작했다. ‘버닝’의 리뷰 엠바고가 5월 17일(목) 새벽 6시 풀리자마자 국내 언론 및 해외 언론들 사이에서 어마어마한 평이 쏟아지고 있다. 현재 전 포털 사이트는 ‘버닝’, 유아인 등 관련 검색어가 실시간 검색어를 장식하고 있으며, 예비 관객들은 ‘버닝’의 만듦새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칸 영화제에서 월드 프리미어가 끝나자마자 전 세계 언론인들은 일제히 각종 SNS를 통해 한 줄 평을 올리기 시작했다. 먼저 그 시작은 티에리 프리모 칸 집행 위원장이었다. “대단하다, 놀랍다, 강렬하다”로 시작된 그의 반응에 이어 프랑스 배급사 디아파나 미쉘 생-장 대표는 “미장센과 연기가 환상적이다. 그야말로 걸작 그 자체”라며 ‘Masterpiece’라는 단어를 사용하기도 했다. 마이크 굿리지 마카오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버닝’은 칸에서 본 영화 중 최고였다”고 했으며 지오바나 풀비 토론토 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는 “모든 프레임 하나하나가 완벽하게 연출된 듯 했다. 숨막히는 연출”이라며 긴장감 서린 영화의 몰입도를 극찬했다. ‘버닝’은 현재까지 상영 된 경쟁작 중에서도 최고 평점을 기록하고 있어 그야말로 모두가 주목하는 강렬한 이슈작임을 다시 한번 실감 하게 한다.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 지금까지 한국 영화와는 다른 새로운 스타일과 독보적인 미스터리로 칸 영화제 및 전세계를 홀린 최고의 화제작 ‘버닝’은 절찬 상영 중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