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사유리, 난자 냉동 고백…이본도 급 관심

입력 2018-06-26 00:24:00
프린트

‘비행소녀’ 사유리, 난자 냉동 고백…이본도 급 관심

방송인 사유리가 난자 냉동을 고백했다.

사유리는 2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예능프로그램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 “임신이 걱정되는 나이가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당장 아이를 낳지 않아도 미리 준비하는 게 좋다. 한 살이라도 어릴 때 난자를 보관하는 게 좋다고 들어서 지난해 한 번, 올해 한 번 난자를 보관했다”고 밝혔다.

사유리가 방문한 병원에서 전문의가 추천한 적정 연령대는 35세에서 40세 사이. 이본은 “나는 벌써 안 되는 거 아니냐”고 걱정했고 사유리는 “난자 나이는 사람의 나이와 다르다”면서 추천했다.

사유리는 “매일 배에 직접 과배란 유도 주사를 나와 한다. 일주일 가까이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지혜는 같은 나이지만 한 번에 20개 정도를 모았다. 사람마다 다르다. 되도록이면 빨리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사유리의 추천에 이본도 관심을 보였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