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기대작 ‘에픽세븐’, 오늘부터 사전예약

입력 2018-07-31 05:45:00
프린트

애니메이션 같은 움직임 구현해 눈길

스마일게이트가 하반기 모바일게임 시장 공략에 나선다.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는 3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신작 모바일게임 ‘에픽세븐’(사진)을 공개했다.

글로벌 히트작 ‘킹덤언더파이어’, ‘샤이닝로어’를 개발한 강기현 대표와 ‘사커스피리츠’를 개발한 김형석 대표의 슈퍼크리에이티브가 제작한 턴제 역할수행게임(RPG)이다. 31일부터 사전예약을 받고, 3분기 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4분기에는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나설 방침이다.

‘에픽세븐’은 국내 모바일게임으로는 최초로 모든 캐릭터의 움직임을 고해상도 애니메이션으로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메인 스토리에 각 캐릭터별 고유 스토리, 외전 스토리까지 이어지는 방대한 스토리라인을 자랑한다. 다양한 오브젝트와 분기점을 활용한 독특한 시스템, 자체 개발 게임엔진의 플레이 환경도 기존 게임과는 다른 즐거움을 준다.

권익훈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본부장은 “많은 정성과 노력이 들어간 게임이다. 상반기에 서비스할 계획이었지만, 완성도를 높여야한다는 생각에 오늘에서야 공개하게 됐다”며 “국내 서비스를 시작으로 글로벌 진출도 준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