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전체투표 통해 선수협 새 수장 됐다

입력 2019-03-24 18:47:00
프린트

롯데 이대호. 스포츠동아DB

이대호(37·롯데 자이언츠)가 2년여 동안 공석이었던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의 새 수장이 됐다.

선수협은 24일 “이대호가 선수단 전체투표를 통해 새 회장으로 당선됐다”고 발표했다. 10개구단의 1,2군과 육성군까지 투표인단 768명 가운데 706명이 투표에 참가했고(투표율 91.9%), 이대호가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대호는 25일 낮 12시 사직구장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

선수협은 2017년 4월 3일 이호준 전 회장(현 NC 다이노스 코치)이 사퇴한 뒤 수장을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3일에 이사회를 열고 새 회장을 선출하기로 했지만 회장 후보를 결정하지 못한 구단도 있었고, ‘떠넘기기식’ 후보 선정으로 타 구단 선수들의 반대에 부딪치기도 했다. 이에 따라 회장 선출이 차일파일 미뤄졌고, 결국 3개월이 지나서야 결론이 나게 된 것이다.

선수협은 “이대호 회장은 뛰어난 야구실력은 물론 풍부한 경험과 리더십을 앞세워 선수들의 권익 향상과 KBO리그 발전에 필요한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