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 ‘SKY 캐슬’ 김서형 “40대 여배우들 활약? 성·나이 구분 말았으면”

입력 2019-02-04 15: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SKY 캐슬’ 김서형 “40대 여배우들 활약? 성·나이 구분 말았으면”

감수할 수 없을 만큼 솔직하다. 생각은 깊고, 말은 거침없다. 센 이미지에 솔직 담백함을 더한다. 배우 김서형이다.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에서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을 연기한 김서형은 다양한 패러디의 주인공이다. ‘스앵님’이라는 별칭도 얻으며 시청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어요. 캐릭터를 특별하게 볼 거로, 생각했지만, 이렇게까지 관심받을 줄 몰랐어요. 제 캐릭터뿐만 아니라 모든 캐릭터가 잘살았어요. 당연히 작품도 잘 됐고요. ‘SKY 캐슬’이 잘 돼 기분이 좋아요.”

하지만 처음에는 ‘SKY 캐슬’을 고사했었다. 전작들 속 캐릭터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 것이다. “처음에는 김주영 캐릭터를 거절했어요. 비슷한 캐릭터 연기도 많이 했고요. 모든 배역이 그렇지만, 임팩트가 큰 캐릭터는 치고 빠지는 경우가 많아요. 마치 특별 출연한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캐릭터 서사가 없는 경우도 많고요. 물론 김주영은 개인 서사가 있어요. 다만, 캐스팅 과정에는 자세히 알 수 없었어요. 무엇보다 이런 캐릭터를 하고 나면 제가 아파요. 연기가 어렵다기보다 에너지를 쏟아부으니 종영 후에는 진이 빠져요. 그래서 부담됐어요.”

그런데도 김주영 캐릭터를 택한 김서형. 그 배경에는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김동업 대표의 설득이 있었다. 김서형은 “소속사 대표가 자신을 믿어 보라고 했다. ‘촉’이 온다고. 작품이 안되면 전속계약을 해지해도 좋다고 했다. 그래서 그 ‘촉’을 믿어보기로 했다. 아니나 다를까, 처음에는 힘들었다. 김주영 서사가 나올 듯 나오지 않았다. 그런데 이런 감정이 후반에는 폭발하더라. 서사를 모르고 연기하는 게 낫더라. 그리고 좋은 현장이었다. 스태프들이 좋았다. 감독님도 존경스러웠다. 조현탁 감독이 아니었다면, 내가 버티지 못했을 거다”고 이야기했다.

‘연기 좀 한다’는 배우들이 모인 ‘SKY 캐슬’은 ‘연기 격전지’다. 배우들의 열연은 매회 시청자들의 감탄과 탄성을 동시에 자아낸다.

“다들 연기 경력자라 좋았어요. 자기 할 도리와 연기에 대한 마음가짐이 남달라요. 현장에 가면 눈빛만 봐도 알더라고요. 그렇기 때문에 상대에 대한 연기 고민은 없어요. 혹여 묻더라도 적정선이 있어요. 리허설만 하더라도 각자 캐릭터에 빠져 있어요. 아이들도 물론이고요. 배려와 존중이 있는 현장이었어요. 그 지점이 너무 좋았어요. 그래서 아무 탈도 없었고요. 연기부터 현장 분위기까지 최고였어요.”

김서형의 말처럼 ‘SKY 캐슬’ 모든 배우가 제 위치에서 최선의 연기를 보여줬다. 그중에서도 40대 여배우들의 활약은 여느 미니시리즈와 다른 맥락에서 해석된다. ‘중년들의 반란’이라는 평가다. 이에 김서형은 “여배우, 남배우 기준을 나누는 게 싫다. 성별을 나누고 페미니즘(또는 페미니스트)을 따지는 게 싫다. 막장 드라마는 여배우가 이끌고, 여배우 다섯이 미니시리즈에 나온다는 식의 반응이 싫다. 편을 가르지 않았으면 한다. 성별이나 나이를 따지면 않았으면 한다. 배우들이 연기할 수 있는 폭을 줄이지 않으면 한다. 왜 배우를 성과 나이로 평가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성과 나이를 구분 짓는 것은 배우들에게 묻지 않으면 한다. 오히려 그런 잣대를 구분하는 관계자들에게 묻고, 그들이 답해야 할 이야기 같다”며 “왜 배우를 그런 기준으로 평가하는지 모르겠다”고 이야기했다.

‘우문현답’이다. 김서형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배우관을 보여준다. 그렇기에 그의 차기작에 관심은 높다.

“차기작이요? 아직 정해진 게 없어요. 솔직히 선택의 폭도 넓지 않아요. 이번 작품을 통해 저에게 또 무슨 기대를 하고 어떤 작품이 올지 기대되고 걱정돼요. 제가 어떤 작품과 캐릭터를 택할지 걱정되고 기대해요. 물론 비슷한 작품이나 캐릭터가 와도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요. 저도 기다려집니다. 제가 어떤 작품과 캐릭터를 할지. (웃음)”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