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A LIVE’ 박하선 “14년 차 배우, 부담감 있다”

입력 2019-07-05 09: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스A LIVE’ 박하선 “14년 차 배우, 부담감 있다”

3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한 배우 박하선이 5일 오전 10시 50분 방송되는 채널A ‘뉴스A LIVE’에 출연한다.

5일 첫 방송되는 채널A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으로 돌아온 박하선은 뉴스A LIVE에 출연해 올해로 14년 차 배우로서의 부담감과 마음가짐 등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사극부터 코미디, 로맨스 등 다양한 장르의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박하선은 “어린 친구들이 부르는 선생님 혹은 선배라는 타이틀이 굉장히 무겁다. 나이 서른 즈음에 선배님 소리를 많이 들을 거라고 상상도 못해서 책임감을 막중하게 느끼고 있다”며 “현장에서도 많이 웃고 분위기를 풀어보려고 노력도 하게 된다. 20대 때는 막내처럼 일을 했는데 지금은 이끌려고 하고 있다”고 말한다.

채널A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의 주인공, 손지은으로 돌아온 배우 박하선의 이야기와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는 5일 오전 10시 50분 채널A ‘뉴스A LIVE’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