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짠내투어’ 규현, 나노 투어 시작→불만 폭주

입력 2019-07-08 10: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 짠내투어’ 규현, 나노 투어 시작→불만 폭주

오늘(8일, 월) 밤 11시 방송되는 tvN ‘더 짠내투어’에서 규현이 설계한 첫 여행이 공개된다.

고객들의 취향을 저격하기 위해 꽉 찬 일정을 준비한 규현은 조금이라도 시간이 어긋날까 전전긍긍하는 파란만장 '나노 투어'로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 규현은 대만 여행 마지막 날 가오슝을 벗어나 대만의 옛 수도인 '타이난'으로 향하며 "오늘은 할 일이 많다. 어디로 갈 건지 설명할 여유도 없다"고 멤버들을 재촉한다.

이른 아침부터 홀로 분주한 규현은 단 1분의 휴식도 없는 빠듯한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투어 내내 "머뭇거릴 시간이 없다"는 말을 수없이 반복해 웃음을 선사한다.

풍성한 볼거리와 먹거리, 놀거리까지 가득한 타이난에 도착한 규현투어는 SNS에도 알려지지 않은 로컬 '딴삥' 맛집에서의 아침 식사로 극찬을 받는다. 이어 그룹 워너원 출신 라이관린이 강력 추천한 대만의 아마존 '쓰차오 그린터널', 가성비 최고의 대만 대표음식 '담자면'과 "이민 오고 싶은 맛"이라는 탄성을 자아낸 단돈 4천원의 생망고 빙수까지, 차별화된 일정으로 완벽한 투어를 이어간다.

뿐만 아니라 오후 5시 이후에는 입장료 할인 혜택과 무료 액티비티가 가능한 문화창의단지에서 짜릿한 체험을 제공, "규현이 1등하겠다"는 호평이 쏟아졌다고. 하지만 시간표에 따라 "아침 식사 시간은 30분", "점심 식사 시간은 40분"이라며 편안한 식사를 방해하고, 이동 중 사진을 찍는 멤버들에게 "웃고 즐길 시간이 없다"며 시도 때도 없이 멤버들을 재촉, 한껏 달아올랐던 분위기를 끌어내린다.

급기야 예정된 시간에 타야할 버스를 눈 앞에서 놓치는 불운을 맞이한 규현은 멘탈 붕괴에 빠진다. 또한 고객들의 입맛을 제대로 저격한 맛집을 방문한 탓에 추가 주문 요구가 빗발치며 예산 고갈 위기까지 설상가상의 상황에 빠질 예정.

‘더 짠내투어’ 제작진은 "현지어에 능통한 규현은 꿀팁이 가득한 능수능란한 투어 진행은 물론, 더위에 지친 멤버들을 위해 시원한 얼음물과 관광의 흥미를 돋우는 종이 망원경을 준비하는 등 철저한 면모로 여행의 재미를 더했다"며 "설계자 규현을 중심으로 척척 맞는 호흡을 자랑한 박명수, 한혜진, 이용진, 광희, 주이의 케미도 폭소를 안길 것"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인다. tvN ‘더 짠내투어’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