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 캐나다 4인방 “6.25전쟁, 정말 끔찍한 일”

입력 2019-07-10 11: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어서와 한국’ 캐나다 4인방 “6.25전쟁, 정말 끔찍한 일”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캐나다 4인방이 한국 전쟁의 역사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11일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캐나다 4인방의 전쟁기념관 방문기가 방송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방송에서 친구들이 아침부터 찾아간 곳은 전쟁기념관이었다. 친구들은 여행 계획 회의에서 “우리 정말 괜찮은 역사를 보러 가야 해”, “우리는 인생에서 전쟁을 한 번도 경험 안 해봤기 때문에 생각을 잘 안 하잖아”라고 말하며 전쟁기념관에 방문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전쟁기념관에 도착한 친구들은 한국의 전쟁 역사에 대해 하나씩 알아갔다. 전쟁의 참상을 재현해 놓은 전시물을 보며 “나 자신이 그런 상황이면 어떨지 상상이 안 돼. 전장에 머물 정도로 용감할 수 있을까?”라고 말하며 탄식했고 “한때는 친구였던 사람들이 있는 도시에 가서 폭탄을 터트려야 하는 건 정말 끔찍한 일이야”라고 말하며 한민족 간의 전쟁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런 가운데 전시관을 둘러보던 친구들은 유엔군의 신분으로 캐나다 군인들이 한국 전쟁에 참여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캐나다는 3번째로 많은 군인을 파견한 나라로 한국 전쟁에 큰 도움을 준 나라이다. 캐나다에 대한 전시물을 본 친구들은 “모든 유엔군과 캐나다에서 온 사람들에게 이런 헌사를 하고 있다는 것이 놀랍고 대단한 것 같아”라고 말하며 한국에 감사하는 마음을 표했다.

캐나다 4인방의 전쟁기념관 방문기는 11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