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단풍 여행에 딱 좋은 ‘지리산&한라산’ 여행 코스 공개

입력 2019-11-01 08: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틀트립’이 바로 지금, 가을 단풍 여행을 떠나기 딱 좋은 등산 여행 코스를 공개한다. 초보자도 가기 쉬운 지리산, 한라산의 등산 코스를 비롯해 먹거리-볼거리-즐길 거리까지 모든 게 완벽한 여행 설계로 가을 산행 욕구에 불을 지필 예정.

오는 2일(토) 방송 예정인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에는 ‘국내 산 여행’을 주제로 이승윤-박성광과 천명훈-노유민-우주소녀 다영이 여행 설계자로 전격 출격한다. 두 팀은 단풍이 물들기 직전인 지리산과 한라산을 배경으로, 지금 떠나면 형형색색 단풍으로 물든 가을 산을 만날 수 있는 여행 코스를 소개한다.

본격적인 여행기 공개에 앞서 ‘준 자연인’ 이승윤은 “다들 아시겠지만 제가 산을 대표하는 연예인이다. 그런 제가 지리산을 갔으니 끝난 거다”라고 강한 자신감을 내비쳐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에 이승윤은 산행 초보자인 박성광도 쉽게 오를 수 있는 지리산 등반 코스부터 주변 맛집, 포토 스팟 등 다채롭고 알차게 꽉 채워진 지리산 특급 여행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해 귀를 쫑긋하게 한다. 특히 지리산 여행을 본 뒤 김준현은 “임팩트 있는 코스”라며 감탄을 토해냈다는 후문이어서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우주소녀 다영은 제주 출신의 위엄을 드러내며 한라산 뿐만 아니라 제주도를 완벽 정복하는 끝판 여행을 예고해 기대감이 높아진다. 특히 다영은 실제로 자신의 부모님이 자주 다니는 단골 맛집, 좋은 병원 등 현지인만이 아는 정보와 함께 제주도의 탄생, 백록담 뚜껑에 관련된 설 등 다채로운 지식들을 대 방출했다는 전언이다. 이때 천명훈은 “다영 덕에 제주도, 한라산의 모든 것을 다 알았다”며 극찬을 쏟아냈다고 전해져 관심이 증폭된다.

무엇보다 이승윤-박성광과 천명훈-노유민-다영은 대결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여행기가 공개되기 전부터 자신의 여행 코스에 대한 자랑에 열을 올려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 이에 자연인 이승윤 표 ‘지리산’ 여행과, 제주 소녀 다영 표 ‘한라산’ 여행의 대 격돌이 펼쳐질 ‘배틀트립’ 본 방송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원조 여행 설계 예능 프로그램 KBS 2TV ‘배틀트립’은 오는 2일(토)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2TV ‘배틀트립’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