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유명 PD·감독 성폭행 폭로…6월 조사결과 발표

입력 2018-05-25 14:23:00
프린트
크게보기

‘뉴스룸’ 유명 PD·감독 성폭행 폭로…6월 조사결과 발표

유명 PD 등이 캐스팅 권한을 악용해 성폭행 또는 성추행을 자행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유명 PD 등의 성범죄 의혹을 다뤘다. ‘뉴스룸’에 따르면 10년간 방송일을 해온 단역배우 A 씨는 성관계 요구가 일상이었다고 주장했다. 한 방송사 간부 PD가 첫 만남에서 캐스팅 권한을 과시했다고. 또 노래 실력을 보겠다며 노래방에 데려가 성추행을 하기도 했고 주장했다.

A 씨는 “가슴을 만지려고 해서 이건 아닌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인권위와 문화체육부가 구성한 문화예술계성폭력 조사단에 진정서를 냈고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다.

다른 단역배우도 영화 감독을 만나 비슷한 일을 겪었다. B 씨는 “성공하려면 몸으로 때워야 한다고 그러더라. 연기활동 해야지 하면서 입만 살짝 갖다 대려고 해서 피했더니 몸도 덮치려고 하더라”고 주장했다. B 씨는 모텔 등에 끌려가 의도치 않은 관계를 요구받았다고 했다.

A와 B 씨는 작품 캐스팅에 대한 간절함에 요구를 거절할 수 없었다고. 하지만 캐스팅되지 않았고, 배우의 꿈을 접어야 했다. 문화 예술계 성폭력 조사단은 6월 중순 피해 배우들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연예스포츠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