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수, 치명적인 핸드볼 파울… 2G 연속 PK 허용

입력 2018-06-24 00:37:00
프린트

장현수.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한국 멕시코’ 반드시 1승이 필요한 한국 축구 대표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 멕시코전에서 장현수의 아쉬운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내줬다.

한국은 24일 0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 위치한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멕시코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을 가졌다.

이날 한국은 전반 초반 문선민과 황희찬을 앞세워 멕시코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지난 스웨덴전과는 다른 움직임이었다.

특히 손흥민이 단독 찬스를 만들며 멕시코의 골문을 위협했고, 기성용 역시 세트피스 상황에서 좋은 장면을 만들었다.

하지만 한국은 전반 24분 장현수가 태클 상황에서 팔을 들었고, 멕시코의 크로스가 팔에 맞아, 페널티킥을 내줬다.

또 그 전에 김민우가 상대 역습에 뚫린 것이 아쉬웠다. 이날 한국의 수비로 나선 김민우와 장현수가 모두 실수를 저질렀다.

이후 멕시코의 카를로스 벨라는 침착하게 페널티킥을 성공시켰고, 결국 한국은 전반 26분 선제 실점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