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톡쇼' “배현진, 채무만 1억 8000만 원”

입력 2018-06-25 15:39:00
프린트
크게보기

전 MBC 아나운서 배현진의 채무가 공개됐다.

지난 15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 정선희는 "배현진이 재보궐 선거에서 아쉽게 낙선하긴 했지만 파격적인 도전이었던 만큼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쏠렸다"면서 "출마 과정에서 공개된 재산이 화제였다"고 운을 뗐다.

이에 연예부기자는 "그걸 보고 내 눈을 몇 번이나 의심했다. 부모 재산 합쳐도 3391만 원이었기 때문이다. 내용을 얘기하자면 본인 명의의 오피스텔은 있다. 1억 원 상당의. 그런데 그 금액보다도 웃도는 채무가 있었다. 은행 대출금, 전세 보증금, 자동차 리스 잔여금 등 약 1억 8천만 원 가량이다"고 전했다.

이를 듣던 MC 정선희가 "채무가 있다는 걸 들으니 마음이 놓인다"며 "나만 있는 건 아니구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배현진은 과거 한 인터뷰에서 "나는 부유한 적이 없다. 보통수준이거나 그 보다 적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