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모독죄”…인기 BJ, 장난스럽게 국가 부르다 철창行

입력 2018-10-20 14:20:00
프린트
크게보기

중국의 인기 BJ가 중국 국가(國歌)를 장난스럽게 불렀다는 이유로 행정구류 처분을 받았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15일(현지시각) "중국의 인터넷 스타 양카이리(BJ명: 리꺼)가 중국 국가인 ‘의용군 행진곡’을 장난스럽게 불렀다는 이유로 구류 5일을 선고 받았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카이리는 지난 7일 방송을 진행하던 도중 중국 국가를 장난스럽게 흥얼거렸다. 율동으로 보이는 행동까지 하면서 환하게 웃기도 했다.

이후 양카이리의 계정은 갑작스럽게 정지 당했다. 이유는 '국가 모독'.

무려 4400만 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그는 논란이 거세지자 곧바로 사과를 전했다. 그는 사과문을 통해 "조국과 팬, 네티즌에게 미안하다. 내 잘못이다. 국가, 국기 등에 대해 진지하고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반성했다.

그럼에도 양카이리는 구류 처분을 피하지 못했다.

중국은 국가에 대한 법률을 제정해 국가를 개사하거나 왜곡해 부를 경우, 15일부터 최대 3년까지 징역형을 받는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